금융·통신채무 한 번에 확인 가능해진다…통합조회 서비스 개시

25

채무정보 접근성 향상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전경. ⓒ금융감독원

앞으로 소비자는 신용정보원의 크레딧포유에서 금융 및 통신채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돼 채무관리가 한결 쉬워진다.

금융감독원은 부당한 채권추심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고, 채무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키고자 한 번의 로그인만으로 금융 채무정보 뿐만 아니라 통신 채무정보까지 편리하게 조회가 가능한 ‘금융 및 통신채무 통합조회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그간 소비자는 금융채무와 통신채무를 신용정보원 및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홈페이지에서 각각 로그인해 조회할 수 있었다.

통신채무 열람서비스 링크를 제공한 이후 소비자의 정보 접근성이 향상돼 통신채무 조회 수가 증가했으나, KAIT 통신채무 열람서비스 홈페이지로 이동해 본인인증절차를 다시 거쳐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금감원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시스템 개편을 추진해 신용정보원의 ‘크레딧포유’에서 통신채무까지 한 번에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소비자는 KAIT의 통신채무 열람서비스 홈페이지 이동 및 추가적인 본인인증 절차 없이 ‘크레딧포유’에서 동의절차만 거치면 통신채무정보를 바로 조회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서비스로 크레딧포유에서 ▲대출정보 ▲계좌 및 카드 정보 ▲연체정보 ▲통신 연체금액 ▲연체 통신사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개선을 통해 소비자들은 금융채무 및 통신채무를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게 돼 채무 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통신요금 성실납부이력은 개인 신용점수에 가점요소로 반영되고 있다”며 “통신정보를 활용한 개인신용평가모형이 금융거래에 이용되는 등 통신정보의 금융분야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통신채무 관리 지원은 향후 금융거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