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옛 금천경찰서 터에 ‘주택+도서관’ 건립

25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서울 관악구 옛 금천경찰서가 들어서 있던 땅에 공공주택 276가구와 도서관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제3차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에서 ‘관악문화플라자 및 공공주택 복합화사업 주택건설사업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연면적 3만8556.9㎡, 지하 3층, 지상 20층 규모로 공공주택과 관악문화플라자(서울시립도서관)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사업이다. 청년 및 신혼부부 등에 공공주택(통합공공임대 및 장기전세주택) 276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옛 금천경찰서 부지에 들어서는 복합시설 조감도 [사진=서울시 ]

서울시 임대주택 혁신 방안에 따른 품질 혁신을 위해 공공주택 전용면적을 31㎡, 46㎡, 57㎡로 구성했다.

또한 단지 내, 피트니스센터, 세탁방, 공유주방, 경로당 등 다양한 세대의 소통과 교류를 위한 공유공간도 확충했다.

공공주택은 각 세대별 다양한 생활여건을 반영한 맞춤형 설계로 지상4층, 10층에 다양한 마당과 외부공간을 계획했다.

또 열린 공간과 목조 데크를 활용한 동선 설계를 통해 기존 북측 거주 지역에서 자연스럽게 지역주민들이 유입되도록 한다.

지역 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시립도서관을 조성해 지역 커뮤니티 시설이자 남부순환로변의 ‘문화적 랜드마크’로 활용한다.

도서관은 전시형 열람공간, 유아존 및 어린이존, 창업·경제 비즈니스 존 등을 포함해 가족 및 지역 커뮤니티 친화적 공간을 목표로 조성한다.

지역주민들이 공영주차장을 꾸준히 요구하고 있어, 지하1층 여유 주차면을 공영주차장(40면)으로 확보해 지역 내 주차난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

관악문화플라자 및 공공주택 복합화 사업은 내년 하반기 착공해 오는 2028년 내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금천경찰서 이전 이후 침체되어 있던 지역에 공공주택 공급뿐만 아니라 도서관을 통해 지역의 활력을 되찾고 정보·문화 거점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입주민뿐 아니라 지역 주민 모두가 함께 누리는 공공주택을 공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