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대출 청약 전자서명에 민간 인증서 적용

15

“금융거래 편의성 개선”

SBI 저축은행 로고. ⓒ

SBI저축은행이 2분기 안으로 대출 청약 전자서명 수단에 민간(사설) 인증서를 도입하겠다고 4일 밝혔다.

민간 인증서는 2020년 12월 전자서명법 개정에 따라 전자적 인증 수단으로써 인정됐다.

민간 인증서는 기존에 발급과 사용 절차가 까다로웠던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로 가능하던 업무를 대체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이 강화되는 효과가 있다.

SBI저축은행은 금융권 도입 현황, 유권 해석 자료 등을 면밀히 검토한 후 지난해 12월 대출 적합성 인증에 PASS 인증서를 시작으로, 올해 4월 네이버와 토스 인증서를 추가로 도입했다.

2분기에는 금융인증서에 이어 대출 청약 전자서명 수단으로 민간 인증서 업무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향후 민간 인증서 활용도를 더 늘려 공공 마이데이터를 통해 서류도 간편하게 접수하고, 앱 다운로드 없이 모바일 웹만으로 대출 실행까지 가능하게 되는 등 고객 편의성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