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치커진 당근마켓, 적자도 커졌다…영업손실 352억→564억

249

지난해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의 적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당근마켓은 당근페이와 브랜드 프로필 등 새로운 서비스로 수익성 개선에 나섰지만 사업 확장에 따른 영업비용을 감당하는데 역부족이었다. 매출과 이용자 수 등 플랫폼의 몸집은 키웠지만 내실은 계속 악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당근마켓은 지난해 매출(영업수익)이 전년(257억원)보다 약 2배 늘어난 49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당근마켓 누적 가입자는 3200만명으로 2021년보다 1000만명 이상 증가했다.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도 1800만명을 넘어서며 외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이용자 수 확장이 수익성으로 연결되지는 않고 있다. 지난해 영업손실은 565억원으로 2021년(352억원)보다 약 60% 늘어났다. 당기순손실 역시 540억원으로 1년 전(364억원)보다 48% 확대됐다. 매출이 늘어도 영업비용이 609억원에서 1064억원으로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사업 다각화를 위해 출시한 당근페이의 적자도 2021년(17억원)보다 5배 가량 늘어 80억원을 기록했다. 당근페이는 지난해 2월 전국을 대상으로 시작한 지역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로, 결제·송금 수수료 무료 정책을 펼치고 있다. 당근마켓은 당근페이 출시 후 1년간 500만명에 가까운 이용자를 확보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수수료를 당근마켓이 부담하는 구조라 사용자가 늘면 늘수록 비용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무료 수수료 정책으로 당근페이 이용자를 확보하는 데에는 어느정도 효과를 거뒀지만 유료화 전환 시 이용자 수가 유지될 수 있을지가 문제”라며 “삼성페이나 카카오페이, 토스 등 기존 결제 서비스와 다른 차별성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광고수익에 대한 의존도는 여전했다. 지난해 광고수익은 495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99%를 차지했다. 2021년에도 전체 매출에서 99%가 광고수익(255억원)이었다.

지난해 광고수익이 크게 늘었지만 영업비용도 그만큼 늘어났다. 영업비용 내역을 보면 당근마켓은 지난해 263억원을 광고선전비로 썼다. 광고수익의 절반 가량으로 광고선전비로 사용한 것이다. 비용 규모도 2021년 227억원보다 소폭 늘어났다.

급여와 지급수수료도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급여 비용은 324억원으로 2021년(130억원)보다 2.5배 가까이 늘어났다. 개발자를 중심으로 대규모 인력을 채용했고 개발자 초봉도 6500만원으로 올리면서 인건비 부담이 크게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지급수수료 비용은 2021년(140억원)보다 160억원 이상 늘어난 307억원을 기록했다. 지급수수료는 상대방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불하는 비용이다. 이용자가 늘고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서버 인프라 비용이 증가한데다 결제·송금수수료 무료 정책에 따른 운영비용까지 더해지면서 지급수수료가 큰 폭으로 늘었다는 설명이다.

당근마켓은 지난해 말 경영진까지 교체하며 새로운 수익모델 발굴에 나섰다. 지난해 11월 당근마켓은 카카오 선물하기, 카카오 장보기 서비스 등을 도입한 황도연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한 벤처캐피탈 관계자는 “일반 중고물품 거래는 명품처럼 단가가 높지 않고, 수수료를 도입했다간 중고나라나 번개장터로 이용자가 이탈할 수 있어 위험부담이 크다”며 “많은 이용자와 지역 밀착형 서비스에서 얻은 데이터를 어떻게 수익으로 연결시킬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당근마켓 관계자는 “당근마켓은 광고 외에도 비즈니스 다각화와 새로운 수익모델 발굴을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며 “커뮤니티 이용자 기반을 단단하게 성장시켜 나가는 동시에, 지역 내 다양한 비즈니스를 연결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며 수익성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