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전 美국무부 부장관 “포스코, 리튬·수소·전지소재 육성 목표 옳다”

88

최정우 포스코그룹(POSCO홀딩스) 회장이 포스코아메리카 고문인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글로벌 현안을 논의했다.

포스코그룹은 1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아메리카 고문 자격으로 방한한 스티븐 비건 고문과 그룹사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비건 고문은 ‘국제정세 변화 속 포스코그룹의 글로벌 전략방향 제언’이라는 주제로 미·중 관계와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포함한 주요국들의 통상정책 변화 등에 대해 강연했다.

비건 고문은 1963년생으로 미시간 대학교서 러시아어와 정치학을 전공하고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총장 및 최고운영책임자를 지낸 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거쳐 부장관을 역임했다. 또 포드사에서 해외 담당 부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포스코그룹은 2021년 8월 비건 전 부장관이 소속된 컨설팅회사와 포스코 미국법인인 포스코아메리카가 자문 계약을 맺고 글로벌 무역분쟁 등에 대응하기 위해 고문으로 위촉했다.

비건 고문은 “철강을 넘어 리튬, 수소, 이차전지소재 등 7대 핵심사업을 중점 육성해 그룹의 중장기 가치를 제고하고자 하는 회사의 목표는 옳다고 확신한다”며 “포스코그룹이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여러 제언을 하는 등 지속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그룹 주요경영진과 비건 고문은 간담회에 참석한 나심 푸셀 전 미 상원재정위원회 국제통상 법무실장과 글로벌 통상정책 변화, 글로벌 에너지 전환정책 등의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철강, 이차전지소재·원료 및 에너지 등 그룹 핵심 사업에 미치는 영향과 향후 전략 방향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았다.

이들은 미·중 경제 블록화 심화 속 그룹 사업방향, 미국을 비롯한 인도 등 제3국의 철강 및 에너지산업 투자환경 변화, 이차전지소재 및 원료 사업 관련 미국 내 IRA 동향과 통상기조, 글로벌 투자기관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방침 등 그룹사업 관련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교환했다.

최정우 회장은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외교 무대는 물론 재계 통상 전문가 경력까지 폭넓고 깊은 경험을 보유한 비건 고문을 초청한 이번 간담회에서 포스코그룹 경영진은 급변하는 정세 속 그룹의 방향성에 대해 많은 혜안을 얻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