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지 못하는 유통업 “마스크 벗어도 고물가에 소비여력 부정적”

67
대형마트 자료사진./사진=뉴스1
대형마트 자료사진./사진=뉴스1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소매유통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73으로 전분기 대비 9포인트 상승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업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RBSI지수는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대한상의는”마스크 의무해제와 온화한 날씨로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일부 기대감이 살아나고 있다고”면서도 “고금리에 부채상환이 늘고 대출은 어려워 소비여력이 크지 않은 데다 먹거리 등 생활물가 수준이 높아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고 분석했다.

조사결과 백화점(71→94)이 가장 양호한 전망치를 기록했다. 소비심리 위축과 해외여행 재개 등의 영향으로 백화점 성장을 견인했던 명품 실적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해제와 야외활동이 증가로 화장품·패션 등 외출관련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 △대형마트(83→87) △편의점(58→80) △슈퍼마켓(49→58) △온라인쇼핑(65→66) 등도 소폭 회복세를 보였다.

최근 경영 애로요인으로는 소비 위축(38.2%), 비용 상승(22.8%), 소비자물가 상승(15.4%), 상품매입가 상승(10.6%), 경쟁 심화(8.0%) 등이 꼽혔다.

장근무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저성장시대에 고물가?고금리 상황이 지속되면서 소비자들은 합리적이고 알뜰한 소비를 지향하는 가성비 쇼핑을 선호하고 있다”며 “높아진 물가?금리 수준으로 인해 제한된 소비여력을 극대화하려는 소비자층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웃지 못하는 유통업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