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생성 AI’ 날개달았다…뤼튼, 외부 플러그인 연동 기능 출시

150

문장 생성 인공지능(Generative AI) 솔루션 ‘뤼튼(wrtn)’을 운영하는 뤼튼테크놀로지스가 외부 플러그인 연동 기능을 포함한 뤼튼 2.0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뤼튼테크놀로지스는 지난달 출시한 챗봇 서비스 ‘챗 뤼튼’과 50여개 비즈니스 문장을 생성할 수 있는 툴인 뤼튼의 기능을 일원화했다. 이어 플러그인 기술을 바탕으로 외부의 다양한 일상 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뤼튼 2.0은 대화형 인터페이스(챗 뤼튼)를 기반으로 문장 생성 기능(뤼튼)과 함께 외부 서비스를 탑재하거나 연동할 수 있는 플러그인 기능(2.0)을 제공해 이용자들의 더욱 편리한 사용을 돕는다.

예를 들어 뤼튼 2.0에 ‘지금 내 위치에서 데이트하기 가장 좋은 양식 레스토랑을 보여줘’라고 입력하면 식당과 관련된 모바일 예약 앱의 레스토랑 목록을 AI 채팅창에서 불러와 바로 예약할 수 있는 방식이다.

생성 AI 기술에 플러그인이 연동되는 것은 앱스토어나 플레이스토어가 등장한 것과도 같다. 단순히 정보 확인에서 그치지 않고 예약·구매·설계 등 구체적인 행동까지 AI가 도맡아준다. 플러그인은 생성 AI의 능력을 확장하고 다양화하는 역할을 한다.

한편 뤼튼테크놀로지스의 대표 제품인 ‘뤼튼’은 네이버 하이퍼클로바와 GPT-4, 자체 모델 등 초거대 생성 AI를 기반으로 50개 이상의 업무 상황에 활용 가능한 툴이다. 간단한 키워드만 입력하면 완성도 높은 초안을 생성할 수 있다.

파생형 제품인 ‘뤼튼 도큐먼트’는 사업계획서 같은 고난도 업무 문서의 초안 작성을 돕는다. 데이터 바우처 사업계획서 양식을 지원하고 있으며, 예비창업패키지(예창패)·초기창업패키지(초창패)·창업성장기술개발 등 다양한 정부 지원사업용 양식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 AI 글쓰기 연습 솔루션 ‘뤼튼 트레이닝’도 있다. 이 제품은 이용자가 한 편의 글을 완성시키는 과정을 반복하도록 돕는다. 특정 주제를 입력하면 AI가 질문을 던지면서 다음 문장을 유도하고 추천 자료도 제안하며 작문을 연습시킨다.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는 “국내에서는 AI 플러그인 플랫폼을 첫 번째로 구현하는 사례”라며 “함께할 기업들과 긴밀히 논의 중이다. 향후에는 일상 대부분의 영역을 AI가 보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