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파마, 소아희귀질환 권위자 서울대 채종희 교수 영입

80

채종희 서울대학교병원 임상유전체의학과 교수/사진제공=노벨파마

희귀의약품 전문 바이오벤처 노벨파마가 희귀질환치료제 글로벌 임상 진입을 위해 소아희귀질환 분야 전문가를 영입했다.

18일 노벨파마는 채종희 서울대학교병원 임상유전체의학과 교수를 과학자문위원회(SAB) 위원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노벨파마는 2020년부터 GC녹십자와 산필리포증후군 A형 혁신신약(MPS III A)을 공동개발 중이다. 이번 SAB 영입을 통해 산필리포증후군 A형 치료제 임상 진입과 신약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채 교수는 임상 디자인 및 프로토콜 설계 자문 등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채 교수는 서울대학교병원 희귀질환센터장 겸 희귀질환센터 권역별 거점센터사업 중앙지원센터장이다. 서울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바이오마커 센터장, 대한아동신경학회 과학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연내 FDA(식품의약국)에 임상 허가 신청을 할 계획이다”라며 “폭 넓은 연구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연구진들과 세계 최초 산필리포증후군 A형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노벨파마는 산필리포증후군 A형, 모르퀴오증후군 B형(MPS IV B), GM1 강글리오시드증 등 소아희귀질환 관련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바이오벤처다. 노벨파마의 산필리포증후군 A형 치료제는 지난 1월 미국 FDA로부터 희귀 소아질환 의약품(RPDD)과 희귀의약품(ODD)으로 지정받았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