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시총 ‘1조 클럽’ 258곳…삼성전자 50조원 증가

255

에코프로비엠 시총 12조원 급증…코스닥 1위 등극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올해 1분기 주식시장에서 시가총액이 1조원을 넘은 기업은 258곳으로 조사됐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우선주를 제외한 2천558개 상장 종목을 대상으로 올해 1월 2일과 3월 31일 기준 시총 변동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종목의 시총 규모는 연초 2천11조원에서 지난달 말 2천291조원으로 280조원(13.9%) 불어났다.

같은 기간 시총 1조 클럽에 가입한 종목도 228개에서 258개로 30개 늘었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 시총은 331조3천229억원에서 382조660억원으로 50조7천431억원 늘었고 LG에너지솔루션[373220]은 104조3천640억원에서 136조6천560억원으로 32조2천920억원 증가했다.

시총 1위 삼성전자와 2위 LG에너지솔루션에 이어 이 기간 시총이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에코프로비엠[247540]과 에코프로였다.

에코프로비엠은 9조1천346억원에서 21조9천564억원으로 12조8천17억원으로, 에코프로[086520]는 2조7천730억원에서 12조8천602억원으로 10조871억원 각각 증가했다.

코스닥 시총 1위를 굳힌 에코프로비엠은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서도 시총 순위가 연초 38위에서 지난달 말 12위로 껑충 뛰었다.

코스닥 시총 2위 에코프로는 1분기 시총 증가율이 363.8%로 조사 대상 종목 가운데 가장 높았다.

에코프로 시총 급증으로 이 회사 최대주주인 이동채 상임고문의 주식재산도 연초 5천358억원에서 지난달 말 2조5천31억원으로 불어났다.

또 삼성전자가 지분을 투자한 로봇 제작업체 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의 시총이 5천471억원에서 2조4천126억원으로 340.9% 늘었다.

그 외 시총이 많이 늘어난 종목은 SK하이닉스[000660](9조3천912억원↑), 삼성SDI[006400](9조1천456억원↑), 기아[000270](7조9천45억원↑), LG화학[051910](7조6천239억원↑), 포스코퓨처엠(6조2천745억원↑) 등이었다.

반면 주가 하락으로 시총이 많이 줄어든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조7천757억원↓), LG생활건강[051900](1조8천741억원↓), HD현대중공업[329180](1조5천535억원↓), 삼성생명[032830](1조5천200억원), 셀트리온[068270](1조4천340억원↓), 엔씨소프트[036570](1조3천172억원↓) 등이었다.

시가총액 상위
시가총액 상위

[한국CXO연구소 제공]

ric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