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진료 현행대로 지켜달라” 의사 139명, 국회에 탄원서

58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택 치료자가 200만명에 육박한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최내과의원에서 의사가 업무를 보고 있다. 2022.3.28/뉴스1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한시적으로 허용된 비대면 진료가 다음달 중단될 운명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비대면 진료에 찬성하는 의사 139명이 현행 비대면 진료 체계를 지켜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19일 국내 2000여개 스타트업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원격의료산업협의회가 공개한 탄원서에 따르면 비대면 진료에 참여해온 의사 139명은 “전대미문의 감염병 사태 속에서 비대면 진료는 환자와 의사 모두에게 편리하고 유용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비대면 진료가 사실상 중단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비대면 진료를 제도화한다는 명분 아래 비대면 진료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초진’을 금지하겠다는 법안이 발의돼 있다”고 했다.

이들은 “글로벌 스탠다드를 역행하는 의료 서비스의 퇴보다. 비대면 진료의 혜택을 제한하고 국민의 편익을 떨어뜨리는 것”이라며 “IT 강국, K-신드롬의 대한민국의 위상과는 절대 걸맞지 않은 과거로의 역주행”이라고 비판했다.

비대면 진료 참여 의사들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치료 외에도 통상적인 경증 질환으로 비대면 진료를 찾는 환자가 급격히 늘어났다. 비대면 진료는 이미 국민과 의료인 모두에게 없어선 안 될 생활 인프라로 자리 잡았다는 설명이다.

이들은 “일부 부작용과 남용 사례는 의료인들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극히 예외적인 일탈일 뿐”이라며 “일반적이지도 보편적이도 않은 극소수의 사례만을 두고 비대면 진료를 죄악시하지 말아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원하고 의료인들도 원하는 비대면 진료 현행 제도를 꼭 지켜달라. 초진 환자부터 불평등과 차별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비대면진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