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비스포크, ‘가구 본고장’ 이탈리아도 사로잡았다

74
삼성전자가 공간디자이너 장호석과 협업해 '푸오리살로네 2023' 전시장에 선보인 'Framed' 전시존. /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공간디자이너 장호석과 협업해 ‘푸오리살로네 2023’ 전시장에 선보인 ‘Framed’ 전시존. /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이탈리아의 가구 전시회에 꾸민 전시장이 현지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현지 시간 17일부터 23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 시내에서 열리고 있는 ‘푸오리살로네 2023’에 참가해 ‘비스포크 홈, 비스포크 라이프’를 주제로 한 전시장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디자인 스튜디오가 밀집해 있는 밀라노 ‘토르토나’ 지역에 오프라인 전시장을 마련했다. 오프라인 전시장은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맞춤형 가전제품인 비스포크가 현지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지난 전시회보다 2.8배 이상 많은 관람객이 다녀갔다.

전시장에는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그랑데 AI’ 등 비스포크 라인업 중 인기 제품이 전시됐다. 관람객들은 한정판 ‘토일렛페이퍼’ 패널이 적용된 냉장고나 여러 공간디자이너들과 협업한 다양한 가전제품을 체험하고 관람할 수 있다.

‘푸오리살로네’는 세계 최대의 가구, 인테리어 박람회인 밀라노 가구박람회의 장외 전시회다. 밀라노 시내 곳곳에서 격년으로 개최된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은 초연결성을 경험할 수 있는 비스포크 가전이 공간과 어우러진 모습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라며 “전시장은 폐어망과 재생플라스틱 등을 활용해 꾸몄기 때문에 지속가능성에 대한 노력도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