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 기대합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 美 ‘보스턴 다이내믹스’방문

164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방문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휴머노이드 로봇 아틀라스의 동작 시연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매사추세츠주에 위치한 현대자동차그룹 첨단 로봇 개발의 핵심 거점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를 방문, 한·미 첨단 로봇 기술 협력의 우수 사례를 점검했다. 이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을 수행했다.

이 장관은 지난 28일(현지시각) 산업통상자원부 내의 국내 로봇산업 육성을 담당하는 관계자 등과 함께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방문했다. 이날 보스턴 다이내믹스 창업자 겸 ‘로봇 AI 연구소(보스턴 다이내믹스 AI 인스티튜트)’ 소장인 마크 레이버트, 제이슨 피오릴로 최고법무책임자(CLO) 등이 일행을 맞이했다.

이 장관 일행은 우선 회사 내에 마련된 역사관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초창기부터 개발한 다양한 역대 로봇들을 둘러본 후 회사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1992년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에서 분사해 설립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다양하고 혁신적인 로봇 개발로 해당 분야에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 왔다. 특히 로봇 운용에 필수적인 자율주행(보행)?인지?제어 등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창양 장관 일행은 이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R&D 랩(Lab)에서 이 회사의 대표적인 로봇 모델인 ‘스팟'(Spot), ‘아틀라스'(Atlas), ‘스트레치'(Stretch)의 주요 특징 및 적용 기술에 대한 소개를 듣고 로봇들의 다양한 동작 시연을 직접 참관하기도 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보스턴 다이내믹스 제이슨 피오릴로 최고법무책임자, 이창양 장관, 마크 레이버트 창업자).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스팟은 4족 보행 로봇으로 비전 센서 외에도 음향 및 온도 감지 장치 등을 탑재해 산업 현장을 비롯해 화재 등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환경에서도 탐사 임무 수행이 가능한 다목적 로봇이다. 국내에서는 기아 오토랜드 광명과 현대건설 작업 현장 등에 투입돼 안전 환경을 모니터링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아틀라스는 전세계에서 인간 신체와 가장 비슷한 모습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 휴머노이드 로봇이다. 사람과 흡사한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으며, 다양한 인지 센서로 복잡한 지형에서도 자세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

스트레치는 무거운 물체를 스스로 옮기는 협동 물류 로봇이다. 약 23kg 무게의 상자를 시간당 600개씩 나를 수 있다.

이창양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미 간 첨단 로봇 기술 협력의 우수 사례인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방문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향후 로봇기업 경쟁력 강화와 시장 창출, 글로벌 거점 구축을 위해 정부와 기업의 다양한 협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관계자는 “혁신적인 로봇 개발과 산업 진흥을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장기적인 투자와 지원이 매우 중요하며, 향후 현대차그룹의 로봇사업 확대 계획과 연계해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현재 282억 달러 규모의 세계 로봇시장이 앞으로 연 13% 성장해 2030년에는 831억달러(약 111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장관의 이번 보스턴 다이내믹스 방문도 해외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창양 장관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첨단 로봇기술이 현대차그룹의 전체적인 로보틱스 사업에서 어떤 역할을 해 나갈 지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