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건 기름값뿐”…국제유가↓, 휘발윳값 1500원대 눈앞

122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14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휘발유와 경유를 각각 리터당 1,585원과 1,475원에 판매하고 있다.   2023.5.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14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휘발유와 경유를 각각 리터당 1,585원과 1,475원에 판매하고 있다. 2023.5.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국제유가 하락 속에서 국내 기름값이 큰 폭 내려앉았다. 이런 추세라면 국내 휘발윳값은 리터(ℓ)당 1500원대까지 떨어질 공산이 크다.

공공요금, 설탕·돼지고기 등 가격이 요동치는 상황에서 기름값은 믿을 만한 물가안정 카드인 셈이다. 다만 세수 여건이 악화된 터라 정부가 유류세 인하폭을 축소할 수 있다는 점은 변수다.

15일 석유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32.88원, 경유 가격은 1477.82원이다.

국내 기름값은 3~4주 만에 크게 내려오는 모습이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24일(1665.63원) 대비 약 30원, 경유 가격은 지난 19일(1547.54원) 대비 약 70원 하락했다.

지난 한 달간 국제유가가 하락한 점을 고려하면 기름값 하락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대로 라면 휘발유 가격은 1500원 후반대, 경유 가격은 1300원 후반대까지 내려갈 공산이 크다.

12일(현지시간) 기준 서부텍사스산 원유(WTI)의 배럴당 가격은 70.04달러다. 한 달 전(12일 83.26달러)보다 15.8% 하락했다. 우리나라의 주 수입 유종인 두바이유 가격도 마찬가지다. 같은 날 기준 배럴당 74.01달러로 한 달 전(12일 86.53달러) 대비 14.5% 떨어졌다.

국제유가 하락은 글로벌 경기둔화로 인한 원유 수요 감소 때문이다. 또 상대적으로 저렴한 러시아의 원유 공급이 확대된 것도 요인이다.

이러한 국제유가 추이는 2~3주 시차를 두고 국내 석유제품 가격에 반영된다. 당분간 국내 기름값이 안정권에서 움직일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특히 기름값은 우리나라의 물가 안정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품목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년동월 대비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7%로 14개월 만에 3%대로 떨어졌다. 특히 석유류 가격이 16.4% 하락하며 전체물가를 0.90%포인트(p) 끌어내렸다.

다만 이날 정부가 전기·가스요금 인상을 단행한 데다 설탕 등 가공식품, 돼지고기 등 축산물 가격이 요동치고 있다.

기름값은 유류세 인하 정책이 변수다. 정부는 8월 말까지 경유 37%(212원), 휘발유 25%(204원) 등 유류세 인하 조치를 시행 중이다.

9월부터는 인하폭을 축소할 것이 유력하다. 유류세 인하 조치에 따른 세수 손실이 커서다. 교통·에너지·환경세는 작년 한 해만 5조5000억원 줄어들었다. 올해 들어선 세수 여건이 더욱 악화됐다. 지난 1분기(1~3월) 전체 국세수입이 전년동기 대비 24조원 줄어들었다.

국제유가가 급등하지 않는 한 유류세 인하 조치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는 “국제유가 배럴당 120달러대에 도입했던 유류세 인하 조치를 80달러 선 밑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지속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탄력세율은 유가가 낮춰졌을 때는 정상화하고 다시 높아질 때를 대비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