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 보면 황당한 음식 사진들…AI가 만든 메뉴판 ‘시끌’

301

동남아시아 배달 앱 그랩푸드에서 공개된 인공지능(AI)이 구현한 음식 사진. /사진=레딧

동남아시아 한 배달 앱에서 인공지능(AI)이 구현한 음식 사진을 제공하면서 이를 두고 찬반 논쟁이 일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 등에 따르면 동남아시아 배달 앱 ‘그랩 푸드’는 일부 음식점들에 AI가 구현한 음식 사진들을 제공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음식점 주인이 그랩 푸드에 메뉴 이름과 재료 정보 등을 제공하면 AI를 활용해 음식 사진을 만들어낸다. 메뉴나 재료가 변경돼도 AI를 이용해 쉽게 이미지를 바꿀 수 있다.

그랩 측에서 공개한 이미지를 보면 흰쌀밥 위에 해산물이 올라간 회덮밥부터 바삭하게 튀겨진 치킨 가라아게까지 다양한 음식 요리가 AI를 통해 구현됐다.

해당 AI 음식 이미지 사진이 온라인상에 공유되자 현지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이를테면 극히 작은 연어알이 계란 노른자 크기처럼 묘사된 것은 비현실적이란 지적이다. ‘트러플 감자튀김’이라고 해서 값비싼 트러플을 듬뿍 담은 사진을 구현하면 실제 메뉴와 다를 수 있다.

댓글에는 “가만 보면 너무 이상한 사진들이 많다. 연어알이 노른자만 하고, 감자튀김 위에 저 정도 트러플 올라가면 저 금액을 받을 수 없다”는 의견이 나왔다. “정확한 정보제공을 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 등 비판적인 시각이다.

반면 ‘진짜 음식처럼 맛있어 보인다. 기술이 활용되면 사장들도 돈 아끼고 좋을 것 같다” 등 긍정적인 반응도 있다.

이 논란과 관련 그랩 측 대변인은 “실제 음식 사진을 찍을 여력이 안 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것”이라며 “우리는 더 시각적으로 맛있고 정확한 사진을 선택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사진을 지속해서 검토하고 사용자 피드백을 추적하며 삭제할 수 있는 이미지를 삭제하거나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