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요금 어쩔수 없다지만…”전기요금 인상에 전기차 ‘울상’

176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설치된 ‘하이차저'(Hi-Charger). /사진제공=현대차

전기요금 인상으로 전기차 충전요금도 함께 오른다. 과도하게 저렴했던 전기차 충전요금이 정상화된다는 의미가 있지만 이용자들의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이미 지난해 전기차 충전요금이 가파르게 오른 상황이라 전기차의 매력이 지금보다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2분기 전기.가스요금 조정안 및 취약계층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16일부터 적용하는 전기요금을 ㎾h당 5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전기요금을 지속 조정해왔음에도 과거부터 누적돼 온 요금 인상요인이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못했다”며 “한전의 재무상황과 경영여건은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한전은 지난 12일 발표된 1분기 실적발표에서 6조2000억원대 적자를 발표했다. 전기요금 인상으로 전기차 충전비용의 인상도 확정됐다. 한전은 조만간 충전기 전력에 따른 충전요금 변동을 환경부에 통보할 예정이다.

이미 지난해 9월에도 한전의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이 종료되면서 전기차 충전요금은 일제히 올랐다. 1KW당 충전요금은 환경부의 경우 50KW급 충전기는 기존 292.9원에서 324.3원으로, 100KW급 충전기는 기존 309.1원에서 347.2원으로 증가했다. 차지비 충전기는 완속의 경우 기존 259원에서 265원으로, 급속은 기존 279원에서 325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1년도 안돼 충전요금이 또한번 오르는 것이다.

이호근 대덕대 미래자동차학과 교수는 “그동안 전기차 충전요금이 지나치게 저렴했다”며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정상화 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충전요금의 가파른 인상은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이들을 망설이게 만들 수 있는 요인이다.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전기차는 아직까지 충전시간 등 불편함이 있는데, 이를 감수하는 이유가 저렴한 유지비이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충전요금이 가파르게 인상되며 인상되며 전기차 차주들이 느끼는 비용은 이미 크게 오른 상황”이라며 “전기요금 인상이 한번으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여파로 천연가스가 끊기면서 전기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전기차 충전비가 휘발유 가격을 추월하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당시 독일에서 전기차 테슬라 모델 3로 100마일(약 161km)를 주행하려면 18.46유로(약 2만6794원)의 비용이 들지만, 동급의 내연기관 차인 혼다 시빅(EPA 연비 기준)으로 같은 거리를 달린다면 소요되는 휘발유 비용이 18.31유로(2만6576원)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충전요금을 제외해도 전기차는 유지비(브레이크 수명 길고 엔진오일 갈 필요 없는)가 적고 정숙성, 치고 나가는 주행성능 등 내연기관차보다 차 자체가 좋다”며 “충전요금이 전기차 구매의 주요 호소지점이 아닌 만큼 대세에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 관계자도 “다른 인센티브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