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부동산 이상거래 잡는다…국토부, 고도화 연구용역 착수

189

이상거래 상시 모니터링 체계 고도화
거래 패턴 및 보유 부동산 수 등 분석

최근 인천에서 전세사기 피해자 3명이 잇따라 숨진 가운데 18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전세사기 피해자들의 아파트 공동현관문에 피해 사실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3.4.18안주영 전문기자

▲ 최근 인천에서 전세사기 피해자 3명이 잇따라 숨진 가운데 18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전세사기 피해자들의 아파트 공동현관문에 피해 사실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3.4.18안주영 전문기자

최근 전세사기 등 부동산 불법행위가 조직화·지능화하자 정부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부동산 이상거래를 선별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AI를 활용한 부동산 불법행위 피해예방 및 부동산 이상거래 선별 고도화 방안 연구’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구용역은 부동산 불법행위 등으로부터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이상거래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한 것이다.

실거래 자료와 다양한 데이터를 연계하고 AI 및 사회연결망 분석기법 등을 활용해 거래 패턴과 보유기간, 보유 부동산 수, 공인중개사와의 관계 등을 분석한다. 이를 통해 부동산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이상거래를 효율적으로 선별할 수 있는 모형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이상거래 선별모형 검증을 위해 전세사기가 빈번한 지역, 대규모 개발예정지 인근 등을 대상으로 모의 조사를 거쳐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 내 부동산 이상거래 선별모형 도입 등 시스템 기능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영우 국토부 토지정책관은 “전세사기 등 불법행위 양상이 조직화, 지능화돼 기존 방식으로는 이상거래를 선별하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장기간 축적된 데이터와 AI 기법 등을 접목해 국민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세종 옥성구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