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드플럭스 ‘탐라자율차’…짐 옮기는 물류기능도 추가

105

라이드플럭스의 새 탐라자율차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가 자율주행 서비스 ‘탐라자율차’를 대형화하고 물류 서비스를 추가한다고 24일 밝혔다.

라이드플럭스는 지난해 11월부터 제주 해안도로와 중문관광단지 일대에서 3인승 아이오닉EV 차량으로 무상 자율주행 서비스 ‘탐라자율차’를 운영해왔다. 라이드플럭스는 차량을 12인승 승합차 쏠라티로 바꾸고 물류 서비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물류 서비스는 공항의 수하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고객이 제주공항 내 ‘짐캐리’ 매장에 수하물을 맡기면 자율주행차가 제주공항과 중문관광단지 내 주요 호텔과 골프장을 오가며 짐을 배송하는 방식이다. 편도 기준 하루 총 4회 운행하며 서비스 예약은 협력업체인 짐캐리에서 가능하다.

라이드플럭스 측은 “자율주행 물류 시장은 여객 운송만큼 큰 규모이지만 더 빠르게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탐라자율차 짐배송을 시작으로 도심 무인 자율주행 물류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라이드플럭스는 여객 서비스인 해안도로 순환형 셔틀은 기존 사전 예약형에 더해 실시간 호출형 서비스를 추가하기로 했다. 제주공항과 무지개 해안도로 주변을 방문하는 사람은 누구나 사전 예약 없이도 탐라자율차를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는 “12인승 승합차로 자율주행 공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다양한 가능성이 열리게 됐다”며 “”앞으로 여객뿐 아니라 물류를 포함해 도심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