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석 금투협회장·증권사 CEO, 유럽 출장…”투자 기회 모색”

188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과 증권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오는 28일 유럽 자본시장을 찾는다. 펜데믹과 브렉시트 이후 유럽 자본시장의 동향 파악 및 투자기회 모색을 위해 아일랜드 더블린과 영국 런던을 방문한다.

2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서유석 회장과 증권업계 CEO들로 구성된 NPK(New Portfolio Korea) 대표단 17명은 5월 28일부터 6월 4일까지 유럽 자본시장을 탐방한다.

NPK 대표단은 해외 정부 기관, 자본시장 관련 유관기관, 유수 자산운용사, 기업과의 미팅 및 현장방문을 통해 글로벌 투자트렌드와 정보를 파악하고 신규 수익모델 창출과 해외진출을 도모하는 업계 공동의 연례 프로젝트다.

NPK 대표단은 5월 29일(현지 시각) 첫 일정으로 ‘아일랜드 산업 개발청’을 방문해 아일랜드의 거시경제 환경과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의 유치 전략 등에 대해서 들어본다.

또한 유럽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관인 세빌스(Savills), 부동산 투자 운용사인 하인스(Hines)와 미팅을 갖는다. 유럽 부동산 시장 환경에 대한 의견과 대체시장의 리스크 요인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더블린에서는 하인스(Hines)와 함께 더블린의 주요 상업시설들을 돌아보고, 더블린 시내의 주요 개발현장을 직접 방문해 실사를 진행한다.

영국 런던에서는 PGIM, M&G Investments, Next Energy Capital 등 다양한 글로벌 운용사의 투자전략과 트렌드 등을 들어보고, 글로벌 투자 환경의 변화와 향후 전망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며 향후 공동 투자 등을 위해 논의하는 기회를 가진다. 더불어 런던증권거래소, Equities First 등 기관들과 미팅하면서 증권사들의 새로운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과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서유석 회장은 “이번 NPK는 정부가 우리 금융투자회사들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기조 속에서 더블린과 런던이우리 회원사들의 유럽 진출을 위한 중요한 교두보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 평가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