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자 해외로… 1년새 여행사서 카드 5배 더 긁었다

122

사진=이미지투데이

KB국민카드가 올해 인기 여행지와 이용금액, 해외 지역별 항공권 구매 현황 등 해외여행 관련 업종의 소비데이터를 분석했다.

29일 KB국민카드가 발표한 ‘해외여행 업종 소비데이터’ 자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나기 시작한 올해 1월부터 5월15일까지 여행사, 항공사, 면세점 등 해외여행 관련 주요 업종의 매출액은 지난해 동일 기간 매출액과 비교해 409%, 150%, 88% 각각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5월15일까지 항공권 구매 건수 비중을 대륙별로 살펴보면 ▲아시아가 81%를 차지했고 ▲유럽 8% ▲미주지역 5% ▲오세아니아는 5%로 집계됐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 내 항공권 구매 건수 비중은 ▲일본 52% ▲베트남 12% ▲태국 10% ▲필리핀 9% ▲대만 5% ▲인도네시아 3% ▲중국 3%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일본 47% ▲태국 15% ▲베트남 13% ▲인도네시아 4% ▲대만 1% ▲중국 0.5% 순이었다.

5월 연휴 기간 해외 지역별 이용금액을 보면 전년 동기 대비 국내 여행객들의 이용금액 증가가 가장 높았던 곳은 아시아 지역(50% 증가)과 오세아니아 지역(77% 증가)으로 나타났다.

단거리인 아시아 지역과 함께 오세아니아 지역으로의 여행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지역을 보면 아시아는 ▲대만(319%) ▲베트남(227%) ▲일본(193%) ▲태국(172%) 순으로 증가세가 두드러졌고 오세아니아 지역은 ▲괌(137%) ▲호주(55%) ▲뉴질랜드(55%) 등이 눈에 띄었다.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그룹 관계자는 “해외 여행 관련 업종 전반에 걸쳐 전년 대비해 올해 매출액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다가오는 6월 초 징검다리 연휴와 여름 휴가철에 해외로 향하는 여행객들의 발길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진=KB국민카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