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안정·민생경제 지원 정책으로 위기 선제 대응”(종합)

113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KIAF 공동주최 포럼서 발표

정만기 무협 부회장 “중소 수출기업 신용등급 악화 우려…금융위 대책 필요”

12일 KIAF 포럼에서 발표하는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12일 KIAF 포럼에서 발표하는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KIAF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임성호 기자 =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한국이 직면한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高)’ 현상과 저성장 문제 등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시장 안정과 민생경제·금융산업 육성 등의 정책으로 위기에 선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12일 강남구 한국무역협회 트레이드타워에서 한국산업연합포럼(KIAF)과 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이 공동 주최한 ‘제11회 니치 아워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유관기관과 공조해 불안 요인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며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 안정화와 건설사 유동성 지원 확대, 부동산 대출 규제 정상화로 금융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생경제 지원을 위해서는 금리 인상과 주택 가격 조정에 따른 어려움 극복을 위해 임차인 주거비용을 낮추고 임대보증금 반환목적 대출 규제를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경제성장 지원을 위해선 충분한 규모의 정책자금을 공급해 미래성장 동력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금융산업 육성을 위해 국내 금융사의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금융사와 투자자금이 국내 유입될 수 있도록 규제를 개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각종 제도 개선을 통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자본시장 선진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럼을 공동 주최한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겸 한국산업연합포럼 회장은 “고금리로 인해 투자와 소비, 수출이 줄어들면서 기업 매출이나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며 “다른 한편에서는 이자 부담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으로 이자조차 감당하기 어려운 기업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정 부회장은 “특히 중소 수출기업들의 신용등급마저 악화할 우려가 있다”며 “이들은 기존 고금리에 가산금리를 더 내거나 기존 대출금마저 상환해야 할 처지로 금융위 차원의 조사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h@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