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타트업, 제2 중동붐 이끈다” 한-사우디, 2000억 공동펀드 조성

184

(서울=뉴스1)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투자부를 방문해 칼리드 알 팔레 장관과 환담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3.3.1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양국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펀드를 2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 크라운프라자호텔에서 이영 중기부 장관과 요세프 알 베냔 사우디 중소기업은행(SME Bank) 이사회 의장이 양국 공동펀드 조성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공동펀드는 1억6000만달러(약 2084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사우디가 주요 출자자로 참여해 조성중인 1억5000만달러(약 1954억원) 규모의 펀드에 한국벤처투자(KVIC)가 1000만달러(약 130억원)를 출자하는 방식이다. 사우디벤처투자(SVC), 사우디국부펀드(PIF Jada) 등이 주요 출자자로 참여한다. 양국은 한국 기업에 최소 1000만달러 이상을 의무적으로 투자하도록 합의했다.

공동펀드는 지난해 11월 윤석열 대통령과 무하마드 빈살만 왕세자 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한-사우디 투자협력 및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추진됐다. 당시 양국의 모태펀드 운영기관인 한국벤처투자와 사우디벤처투자는 △공동펀드 조성 △양국 스타트업 교류 △투자전략·정책관련 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영 장관도 올해 1월 다보스 포럼, 지난 3월 사우디 방문에 이은 이번 중동 방문을 통해 투자부 장관 등 사우디 정부 인사들과 공동펀드 조성을 위해 양국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왔다.

이영 장관은 “한-사우디 공동펀드 조성을 계기로 우리 벤처·스타트업이 투자 유치뿐만 아니라 사우디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제2의 중동신화 주역이 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