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 영향” 지난달 수출입물가, 넉달 만에 내려

138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사진=뉴스1

지난달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수출입물가가 넉 달 만에 동반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3년 5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원화 기준 수출물가지수는 116.66(2015=100)으로 한 달 전에 비해 1.3% 하락했다.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보다 2.8% 하락한 135.54를 기록했다. 국제유가의 기저효과가 확대되면서 1년 전과 비교해서는 12.0%나 떨어졌다.

5월 수출물가를 살펴보면 농림수산품은 전월과 비교해 1.3% 오른 반면 공산품은 1.3% 내렸다. 공산품의 경우 컴퓨터·전자·광학기기(0.8%)가 올랐으나 석탄·석유제품(-7.7%), 화학제품(-2.4%) 등이 내리면서 전월보다 1.3% 떨어졌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광산품을 중심으로 내렸다. 광산품 등 원재료 수입물가는 전월과 비교해 6.3% 하락했다. 중간재도 석탄·석유제품(-5.8%), 화학제품(-2.2%) 등이 내려 한 달 새 1.6% 떨어졌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 환율은 전월(1320.01원)보다 0.6% 오른 1328.21원으로 집계됐다.

서정석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수입물가 하락폭이 수출물가보다 큰 경우 교역 요건 개선으로 작용하게 된다”면서 “수입물가 하락은 품목에 따라 1~3개월 가량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