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수출 11개월 연속 줄어…시스템 반도체 감소세 둔화

106

5월 ICT 수출액 114.5억 달러, 전년 동월 대비 28.5% 감소

수출 컨테이너
수출 컨테이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액이 역대 5월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전년 동월 대비 30% 가까이 줄며 11개월째 감감소세를 보였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월 ICT 수출액은 144억5천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28.5%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 감소율이 35.7%, 디스플레이 12.0%, 휴대전화 17.2%, 컴퓨터·주변기기 53.1%, 통신장비 11.1%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반도체 업황 부진이 이어지며 메모리 반도체 수출액이 34억1천만 달러로 53.1% 급감하며 11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시스템 반도체 수출액은 36억4천만 달러, 감소율 4.9%로 5개월 만에 한 자릿수 감소로 둔화했다.

디스플레이에서 LCD 수출액은 3억3천만 달러로 국내 생산 중단 영향으로 감소세가 이어졌고, OLED 수출액은 10억6천만 달러로 베트남 수출이 늘며 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휴대전화 완제품 수출액은 3억2천만 달러로 24.2% 줄었고, 휴대전화 부품은 6억 달러로 12.9%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중국(홍콩 포함) 31.6%, 베트남 14.6%, 미국 36.0%, 유럽연합 30.7%, 일본 10.9% 등 비율로 수출액이 줄어들었다.

우리나라 ICT 수출에서 중국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41.6%로 지난해 12월 이후 40%대에 머물다 소폭 상승했다.

한편, 지난달 ICT 분야 수입액은 112억 달러로, 수요 회복 지연에 따른 반도체 등 주요 부품 수입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2% 감소했다.

ICT 분야 무역수지는 32억5천만 달러 흑자로, 지난해 5월 흑자 규모 75억9천만 달러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csm@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