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구성원 디지털 역량 진단…코드스테이츠, B2B 사업 강화

194

IT 인재양성 스타트업 코드스테이츠가 B2B 사업 강화의 일환으로 기업 구성원의 데이터 분석·가공 능력을 객관적으로 검증·측정할 수 있는 ‘CDS(Citizen Data Scientist) 역량 진단 검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CDS는 자신의 직무에 데이터 분석 역량을 활용할 수 있는 융합형 인력을 말한다. 최근 산업 곳곳에서 데이터 기반 업무 중요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많은 기업들에서 CDS 인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 시스템을 도입한 기업들은 보다 객관화된 학습자 역량 평가 기준 정립할 수 있게 된다. 또 기업별로 최적화된 CDS 양성을 위한 B2B 교육 서비스를 확보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드스테이츠는 CDS 역량 진단 검사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대한 인식 △CDS 기초역량 △CDS 수행역량 등 3가지를 측정한다. 실무 단계별 세부 역량 수준을 확인하고 도출된 결과를 활용해 맞춤형 커리큘럼을 설계하는 것도 가능하다.

진단 검사는 PC와 모바일 환경 모두를 지원하는 크로스 플랫폼 형태로 구축됐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임직원들이 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결과 리포트는 조직 및 개인 단위로 제공된다.

코드스테이츠 관계자는 “신규 채용만으로는 조직의 데이터 역량 증진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이제는 임직원 전체의 데이터 역량을 끌어올리는 것이 기업의 전문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