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에 삼성까지 반했다…21억 추가 투자받은 스타트업

88

3차원(3D) 콘텐츠 기술 스타트업 엔닷라이트가 삼성벤처투자로부터 21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초 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에 이은 추가 자금 조달이다.

2020년 설립된 엔닷라이트는 유니티, 로블록스, 제페토 등 다양한 메타버스 플랫폼에 적용 가능한 3D 콘텐츠 제작 솔루션 ‘엔닷캐드’를 개발해 운영 중이다.

기존 3D 디자인 소프트웨어는 전문가용으로 어렵고 무거운 반면 엔닷캐드는 Z세대 등 일반 이용자도 쉽고 빠르게 전문가 수준의 3D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엔닷라이트는 지난해 초 카카오인베스트먼트와 네이버 D2SF(스타트업팩토리)에서 전략적 투자를 유치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카카오인베스트먼트와 네이버 D2SF가 공동으로 투자한 최초 사례다.

엔닷라이트는 웹 기반의 3D 디자인 서비스 ‘리볼브(revolve)’의 연내 출시를 계획 중이다. 다양한 산업군에서 3D 실시간 협업 환경 구축에 대한 수요가 커지는 만큼 리볼브의 해외 진출에도 속도를 낸다는 목표다.

김선태 엔닷라이트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리볼브는 그동안의 3D 디자인 협업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웹 기반의 3D 디자인 툴이 될 것”이라고 했다.

엔닷라이트는 2021년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Lab 아웃사이드’ 4기에 선정돼 다양한 엑셀러레이팅을 받으며 ‘CES 2023 혁신상’ 수상을 비롯해 사업 협력 기회 확대 등 성장 기반을 마련해왔다.

C-Lab 아웃사이드의 지원으로 오는 14~17일(현지시간)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스타트업 행사 ‘비바 테크놀로지’에 참여한다. 삼성벤처투자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내다본 투자로서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박진영 엔닷라이트 대표는 “삼성전자 C-Lab 아웃사이드의 육성 이후 이뤄진 투자라 더 의미 있는 성과”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