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머’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석유 팔아 게임에 10조 썼다

205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 무하마드 빈살만 왕세자 /AFPBBNews=뉴스1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가 원유 수출에 의존하는 기존 경제구조에서 벗어나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나선 가운데, 지난 18개월간 글로벌 게임업체에 10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쏟아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사우디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 산하 새비게임즈그룹(Savvy Games Group·이하 새비게임즈)은 지난해 1월 출범 이후 세계 각국 e스포츠 및 게임개발업체에 80억달러(약 10조원)를 투자했다. 해당 투자로 새비게임즈는 중국의 e스포츠 업체 VSPO, 스웨덴의 게임개발사 지주사인 엠브레이서(Embracer)그룹, 미국의 모바일용 게임개발사인 스코플리(Scopely) 등을 인수했다.

새비게임즈는 지난해 1월 사우디 공공투자펀드의 전액 출자로 출범했다. 사우디의 실권자인 무하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직접 의장을 맡은 회사로, 사우디 국부펀드로부터 380억달러(48조3778억원)의 자금을 지원받았다.

e스포츠, 게임 산업을 향한 사우디의 투자 규모는 더 확대할 전망이다. 자타가 공인하는 ‘게이머’인 실권자 빈살만 왕세자는 오는 2030년까지 사우디를 “게임과 e스포츠 분야의 궁극적인 글로벌 허브로 탈바꿈하겠다”며 게임산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사우디는 향후 7년 이내에 250개 게임회사 및 스튜디오를 유치하고, 3만9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국내총생산(GDP)의 1%를 게임산업이 기여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새비게임즈를 통한 투자와 별개로 사우디 국부펀드는 일본 닌텐도 지분 8%를 매입해 닌텐도의 최대 외부 투자자로 등극했고, 액티비전 블리자드와 유비소프트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한국 비디오 게임개발사인 위메이드와 사우디 투자부(MISA)가 사우디 게임 및 블록체인 산업 성장 촉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텐센트 게임즈의 빈센트 왕 글로벌 e스포츠 및 글로벌 퍼블리싱 책임자는 “사우디는 글로벌 게임 산업 전반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FT는 사우디 인구가 다른 국가보다 젊다며 사우디의 게임시장 전망을 긍정적으로 봤다. 사우디 전체 인구 3600만명의 70%는 35세 미만이다. VSPO의 최고재무책임자(CTO)이자 글로벌 전략책임자인 대니 탕은 FT에 “사우디는 게임 커뮤니티 참여도가 높은 매우 젊은 국가”라며 “우리에게 매우 흥미로운 시장이자 파트너”라고 말했다.

사우디의 게임산업 투자는 전기차 생산 등 성장동력 다각화를 위한 국가 경제 개편 과정 중 하나다. 환경에 대한 관심 속에 탈석유 움직임이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우디는 스포츠 사업을 통해서도 국제사회에서 소프트파워를 강화하려 한다. 최근 사우디 국부펀드가 후원하는 LIV골프는 미국 남자프로골프리그 PGA투어와 통합을 발표해 주목받았다. 출범 1년여 만의 성과다. 사우디 축구 프로페셔널 리그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세계 유명 축구 스타를 거액에 영입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