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펀드 2차 정시 최종 선정…19개 조합·3135억원 조성

126

자료제공=한국벤처투자

한국벤처투자(KVIC)는 ‘2023년 모태펀드(문체부 등) 2차 정시 출자사업’에서 최종 19개의 자펀드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자펀드를 통해 벤처투자시장에 총 3135억원 이상이 유입될 예정이다.

한국벤처투자는 중저예산 한국영화, 스포츠산업, 메타버스 등 분야에서 목표 조성액보다 180억원을 초과한 투자재원을 마련했다. 해양신산업 분야는 운용사를 선정하지 못했으나 재공고를 통해 신속히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출자 부처별로 문체부는 중저예산 한국영화 분야에 412억2000만원, 스포츠출발 분야(창업기획자 선정)에 80억원, 스포츠산업 분야에 184억원, 관광기업육성 분야에 430억원 규모로 조성했다.

과기정통부는 메타버스 분야에 437억원, 공공기술사업화 분야 123억5000만원, 뉴스페이스 100억원을 선정했다. 당초 목표를 상회해 관련 분야에 60억5000만원 이상의 투자재원을 마련했다.

환경부는 미래환경산업 분야에서 775억원 규모로 탄소중립 및 녹색성장에 기여하는 투자재원을 조성했다. 국토부는 국토교통혁신(일반) 분야에서 250억원, 고용부는 사회적 기업 분야에서 70억원, 복지부는 사회서비스 분야에서 140억원의 투자재원을 마련했다.

유웅환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는 “한국모태펀드가 벤처투자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결과,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 목표액을 초과한 투자재원을 마련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 마련된 투자재원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미래 유망산업을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