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이 적자” 카카오 형제들 비명…구조조정 확산되나

205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고연차 직원 희망퇴직 진행

영업익 못내는데 투자 말라…공동체 대부분 ‘불안’

승승장구하던
카카오 공동체에 빨간불이 켜졌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 이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까지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다른 적자 자회사에도 위기감이 감돈다. 카카오 주요 자회사의 절반 이상이 지난해 영업손실을 낸 만큼 ‘도미노 구조조정’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다. 투자유치와 IPO(기업공개) 기반의 카카오식 성장방식이 난관에 봉착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오는 25일까지 2주간 고연차 직원 대상 ‘넥스트 챕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직책이 있거나 경력 10년 이상 직원이 이·전직 시 퇴직금과 별개로 최대 15개월치 기본급과 5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퇴직일은 7월 31일이다. 회사는 “인력 선순환을 위한 조처로 인위적 구조조정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업계에선 희망퇴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실적악화와 투자유치 실패 책임으로 대표가 교체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도 고강도 조직개편에 돌입했다. 이미 클라우드 중심 사업재편을 위해 클라우드와 검색 CIC(사내독립기업)를 출범했다. 이 과정에서 기존 임원 전원을 보직해임하고 일부만 재신임했는데 “구조조정이나 임원해임 등 정해진 바 없다”던 이경진 신임대표의 발언을 뒤집어 사실상 구조조정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올 초 외국계 IT기업이나 스타트업에서 정리해고를 단행한 사례는 있지만 카카오엔터테인먼트(작년 말 기준 1327명)·엔터프라이즈(1176명)처럼 규모가 큰 기업에선 드문 일이다. 권고사직을 진행한 네이버 관계사 라인게임즈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자회사 타파스코리아는 전직원이 각각 200명, 30명 수준이다. 카카오의 핵심 계열사가 적극적인 체질 개선에 나섰다는 점에 IT업계도 충격이라는 반응이다.

‘도미노 구조조정’ 우려에 올해 흑자전환 안간힘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지닌달 간담회에서 “별도기준 수익 창출과 수익성 개선으로 머지않아 연결 관점으로 흑자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카카오페이

문제는 카카오 공동체 절반 이상이 적자라는 점이다. 카카오의 올 상반기 기업진단설명서 기준으로 주요 계열사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픽코마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브레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헬스케어 △그라운드엑스 △카카오벤처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스타일 총 13곳이다. 이 중 7개가 지난해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중 카카오브레인·헬스케어는 공동체 신성장동력으로 수익실현보단 투자확대가 필요한 시기고,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성장동력 발굴이 우선 과제인 점을 고려하면 적자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반면 카카오페이·스타일의 어깨는 무겁다. 실제 한 직원은 “올해 흑자전환에 실패하면 구조조정 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어느 때보다 실적압박이 크다”라고 귀띔했다. 또다른 직원도 “카카오 공동체 중 압도적인 업계 1위를 차지하는 곳이 별로 없다 보니 공동체 전체가 불안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외부 투자로 큰 카카오…투자 혹한기 직격탄


카카오의 성장방식이 투자 혹한기를 맞아 한계에 직면했다는 분석도 있다. 카카오 자회사는 이익을 못 내도 성장가능성을 바탕으로 외부 투자유치와 IPO를 통해 각자도생 해왔는데, 자본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자금줄이 말랐다는 것이다. 2021년 유치한 1000억원이 연내 소진 위기인데 추가 투자유치에 실패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대표적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상장도 수년째 표류 중이다.

업계에선 IT기업이 코로나19 시기 잇단 M&A(인수·합병) 및 채용확대로 몸집을 키운 만큼 카카오같은 사례가 늘 것으로 본다. 시장상황이 달라진 만큼 미국 실리콘밸리의 유연한 고용정책을 참고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전성민 가천대 경영학부 교수는 “최근 투자수요가 AI 등을 연구하는 초기기업에 몰리다보니 어느 정도 성장한 스타트업은 투자받기가 힘들다. 이는 스타트업과 긴밀한 관계의 플랫폼 산업에도 영향을 미친다”라며 “국내 ‘테헤란밸리’는 파격적인 보상제도 등 미국식 인사제도를 많이 차용해온 만큼 시장 상황에 맞춰 유연하게 인사제도를 가져갈 방안도 고려해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