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금리동결에도 경계심 유지하는 한은 “추가 인상 가능성 유의”

95
한국은행 전경
한국은행 전경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지난해 3월 이후 10차례 연속 이어온 정책금리 인상을 멈췄지만 한국은행은 연준의 추가 인상 가능성에 주목하며 경계감을 유지했다.

특히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높이거나 추가 인상을 시사하고 있는 것과 시장 반응 간 간극이 있는데 대해서도 우려했다.

한은은 15일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미 연방공개위원회(FOMC) 결과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간밤 연준은 FOMC 회의에서 시장의 예상대로 정책금리를 동결(5.00~5.25%)했다.

이 부총재는 “연준은 이번 FOMC에서 정책금리를 동결했지만 연말 정책금리 전망 점도표 상향,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 발언 등을 통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하고 연내 인하 가능성을 부인한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 파월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동결 결정은 속도조절 과정의 일환이며 높은 인플레 압력을 감안할 때 연내 추가 인상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이 부총재는 연준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추가 긴축 가능성 언급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 시장 반응에 주목했다.

이 부총재는 “최근 호주, 캐나다 등이 금리 인상을 재개하는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스탠스가 강화되는 상황”이라며 “시장의 반응은 이런 스탠스와 다소 간극이 있는데 향후 발표되는 주요 경제지표 등에 따라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가 변화하면서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관련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했다. 추 부총리는 연준이 10차례 연속 인상해 온 정책금리를 동결한 데 대해 “정부와 시장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면서도 “미국 등 주요국의 향후 통화정책 경로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높은 경계심을 갖고 국내외 금융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취약부문에 대한 관리를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