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로봇배달 상용화 한발 더…세븐일레븐, 3차 시범운영

96
뉴비 로봇배달
뉴비 로봇배달

[세븐일레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스타트업 ‘뉴빌리티’와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 서울 방배1동 일대에서 자율주행 로봇 배송 서비스를 위한 3차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주관으로 진행되는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의 일환이다.

세븐일레븐은 2021년 11월 서초아이파크점에서 자율주행 로봇 ‘뉴비’를 처음 도입해 1차 테스트를 진행했고, 지난해 9월부터는 서울 방배동 소재 점포 3곳에서 뉴비 3대를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시험했다.

3차 시험에서는 세븐일레븐 건대예술점, 건국대점, 방배점, 방배역점에서 5대의 뉴비를 활용해 로봇 배송을 시험한다.

또 뉴빌리티가 새로 개발한 로봇배달 전용 플랫폼 ‘뉴비오더’를 통한 주문도 함께 테스트한다.

건국대에서 주문하면 최소 주문 금액 없이 배달료 1천원을 내면 로봇 배달을 이용할 수 있고, 방배동 일대에서는 최소 주문 금액 1만∼1만5천원에 배달료가 3천원이지만 배달료는 세븐일레븐 상품권으로 전액 페이백해준다.

뉴비는 카메라 기반의 자율주행 시스템과 다양한 센서로 복잡한 도심에서도 장애물을 인식해 피할 수 있고, 눈과 비가 내리는 기상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배달 업무를 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7월에는 드론 배송 서비스도 도입한 바 있다.

이윤호 세븐일레븐 DT혁신팀장은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편의점 근거리 배송의 중요성이 더욱 커짐에 따라 로봇 배달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로봇 배달 시스템을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shiny@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