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 이자 부담 커지나” 여전채 금리 다시 ‘꿈틀’

42

사진=이미지투데이

카드사들의 자금 조달 비용인 여신전문금융회사채 금리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들어 카드론(장기카드대출) 금리는 하향 조정돼 왔지만 여전채 금리가 오르면서 자금 조달 부담이 커진 카드사들이 카드론 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커졌다.

2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19일) AA+ 등급 여전채 3년물 금리는 4.225%로 집계됐다. 한 달 전인 5월19일까지만 해도 해당 금리는 3.975%를 기록하며 3%대 후반대에 머물렀지만 같은 달 23일 4.010%로 4%대에 올라선 뒤 지속적으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수신 기능이 없는 카드사들은 여전채를 발행해 자금을 확보한다. 여전채 금리는 기준금리와 유사한 흐름을 보이는데 최근 한국은행이 세 차례 연속 금리를 동결했음에도 오른 건 카드사들의 채권 발행 증가한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채권 발행 물량이 늘어나면 채권 가격이 하락하게 되고 이 경우 금리는 반대로 상승하게 된다.

실제 지난 5월 카드사들의 채권 발행액은 2조1800억원으로 집계됐다. 카드사들의 여전채 발행액은 앞서 3월 2조1500억원으로 2조원대를 돌파한 뒤 한 달 뒤 4월에는 2조5900억원까지 늘었다.

문제는 카드론 금리가 뛸 수 있다는 점이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신한·KB국민·롯데·삼성·우리·하나·현대카드 등 7개 전업카드사의 지난 4월 카드론 평균금리(표준등급 기준)는 12.87~14.56%에 분포했다.

지난 3월 평균금리(12.89~14.75%)와 비교해 상단과 하단 모두 내려갔지만 여전채 금리는 일정 기간을 두고 카드사가 운영하는 금융상품의 금리에 반영되는 만큼 당분간 카드론 금리가 오를 수 있다.

지난 4월 카드론 평균금리는 ▲롯데카드 14.56% ▲하나카드 14.27% ▲삼성카드 14.21% 등 순으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