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베트남 ‘빈그룹’과 전기차·자율주행 분야 협업

128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오른쪽)과 응우옌 비엣 꽝 빈그룹 CEO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베트남 스타트업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한데 이어 현지 대기업을 방문해 장기적 기술 교류 및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대통령 베트남 경제사절단 동행 기간 현지 기업 빈그룹을 방문, 자동차 제조 자회사인 빈패스트와 전기차 및 자율주행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류긍선 대표, 이창민 부사장, 빈그룹의 응우옌 비엣 꽝 CEO(최고경영자), 부이 낌 투이 빈패스트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빈그룹이 2017년 설립한 빈패스트는 베트남의 유일한 자국 브랜드 전기자동차 및 전기스쿠터 제조사다. 전기차 생산, 충전소 인프라 사업을 진행 중이다. 양사는 베트남 현지에서도 미래 모빌리티 혁신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은 만큼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 자율주행 기술개발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다양한 협업 모델을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또 빈패스트의 전기택시 호출 플랫폼인 그린앤스마트모빌리티(GSM)와 ‘카카오T’ 연동을 통한 양국가 간 관광객의 이동 편의성 증대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양국가 방문객들의 이동 편의성을 높여 이동 수요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베트남 최대 ICT(정보통신기술) 대기업인 FPT를 방문해 자회사인 FPT 소프트웨어와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988년 설립된 FPT 그룹은 ICT 아웃소싱, 통신, 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FPT 소프트웨어는 약 3만명의 ICT 인재 리소스를 보유하고 있는 베트남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2016년 한국에 진출한 후 국내 기업과도 활발하게 협업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FPT 소프트웨어의 응우옌 카이호안 COO(최고운영책임자)겸 CFO(최고재무책임자), FPT 코리아의 팜 응옥 송 부사장 등 주요 인사들과 미팅을 진행하고 IT 기술 및 인력 교류, 현지 스타트업 투자협력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양사는 카카오모빌리티의 해외 진출에 따른 현지 개발 인력 지원, 베트남 내 1위 사립대학인 FPT 대학교 등 현지 대학과의 산학 연계를 통해 IT 기술 인력 육성 및 역량 전수 등 장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긍선 대표는 “첫 경제사절단 동행에서 국내 ICT 기업을 대표해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그룹과 최대 ICT 기업인 FPT 등 현지 기업의 초대를 받아 미래 모빌리티 관련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게 되어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지 사업자들과 협력을 통한 방문객들의 이동 장벽을 해소하기 위한 글로벌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베트남에서도 실질적인 협력 사례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