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인플레 둔화에 달러 약세… 원·달러 환율 1314.7원 개장

128
외환보유액 석 달 만에 줄어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근 미국 달러 강세와 외환 당국의 환율 안정 조치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60억달러 가까이 줄었다. 한은이 5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천209억8천만달러(약 551조원)로, 4월 말(4천266억8천만달러)보다 57억달러 감소했다.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2023.6.5
    pdj6635@yna.co.kr/2023-06-05 14:19:10/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height=”960″ id=”imgs_2347764″ photo_no=”2347764″ src=”https://contents-cdn.viewus.co.kr/image/2023/07/CP-2023-0070/image-d19b5f36-1eca-4082-a43c-585dfd01acd9.jpeg” width=”640″><figcapion class=
[사진=연합뉴스]

 

미국 물가상승률 둔화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확대됨에 따라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1317.7원)보다 3.0원 내린 1314.7원으로 출발했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5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대비 4.6% 상승했다. 시장 예상과 전월 (4.7%)치에 비해 0.1%포인트 낮은 상승폭이다. 인플레이션과 그에 따른 미 연준의 긴축정책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는 모양새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져 달러약세로 이어졌다. 

여기에 1일 발표된 6월 무역수지도 위험 선호를 거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6월 무역지수는 11억3000만 달러 흑자로, 작년 2월 이후 16개월 만에 흑자(월간 기준)를 기록했다.

유로화는 유로존 근원물가가 여전히 높아 달러대비 강세를 보였다. 엔화도 근래 약세에 정책당국의 개입 경계감이 높아지면서 달러 대비 소폭 강세를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