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서울~양평 고속도로 백지화는 독자적인 결정…인사책임도 각오”

192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양평 고속도로에 대한 가짜뉴스 관련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실무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양평 고속도로에 대한 가짜뉴스 관련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실무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전면 백지화’와 논란과 관련해 7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과 상의 없는 독자적인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을 중단하기에 앞서 윤 대통령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면서 “독자적으로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원 장관은 “제가 공약을 만든 정책본부장이기도 하고, 대통령을 흠집내기 위해 여사님을 계속 물고 들어가는 민주당의 날파리 선동 프레임”이라며 “이 점에 대해서는 장관은 정치적 책임까지도 지는 것이고, 책임을 묻는다면 인사권의 책임까지도 각오하고 고뇌 끝에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처음 두 안 중에 논란이 된 강상면 종점 안만 원점화시키고 문제되는 땅만 배제할까 생각했는데, 민주당이 김건희 여사 건수를 물었다고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의혹을 덮으려 타협한다’고 얘기했다”며 “이건 타협의 뜻이 있는 게 아니라 무조건 김 여사를 물고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 논의를 영원히 안하는 것이 아니라 김 여사가 거론될 필요가 없는 그 시점에 서로 깔끔하게 하자는 것”이라며 “어떤 노선이 양평군과 도로 이용자들에게 최적인지만 논의하면되는데 지금 어떤 얘기를 해도 소용이 없으니 이 기간에는 안될 것 같다”고 했다.
 
원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선 “당이 나서서 ‘가짜뉴스’ 선동을 했기 때문에 저랑 일대일 토론을 하든지 해서 선동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소해야 한다”며 “모든 해명과 깔끔한 해소, 책임지는 사과가 있다면 저희가 그때도 고집을 부릴 필요는 없겠다”고 말했다.
 
앞서 원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국민의힘과 긴급 당정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 일가 특혜 의혹이 제기된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원 장관은 “김 여사가 선산을 옮기지 않는 한, 처분하지 않는 한 민주당의 날파리 선동이 끊이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그 원인을 제거하겠다”면서 이같은 결정 배경을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