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값에 목타네…6월 생수 물가 상승률 11년 만에 최고

168

아이시스ㆍ삼다수 등 주요 제품 가격 인상

조현호 기자 hyunho@1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생수 소비자물가지수는 112.09로 전년 동월보다 10.8% 올랐다.

지난달 생수 물가 상승률이 11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1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생수 소비자물가지수는 112.09로 전년 동월보다 10.8% 올랐다. 이는 2012년 6월(11.6%) 이후 11년 만에 최고 상승 폭이다.

생수 물가 상승률은 1월 0.4%에서 2월 7.3%로 크게 올랐고 3월 10.1%, 4월 10.2%로 지속해서 상승곡선을 그렸다. 5월 9.3%로 둔화했으나 지난달 다시 반등했다.

생수 가격 상승세가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아이시스, 제주삼다수 등 주요 생수 제품 가격이 인상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12월부터 시장 점유율 2위 제품인 아이시스 등 생수·음료 제품 출고가를 평균 8.4% 인상했다. 올해 2월에는 제주도개발공사가 생수 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인 제주삼다수 출고가를 평균 9.8% 올렸다. 이는 2018년 이후 5년 만의 가격 조정이다.

해태htb도 2월부터 강원평창수 제품 가격을 인상했고, 동원F&B는 올해 4월 대리점에 한해 동원샘물 가격을 4% 인상했다.

가공식품은 출고가를 인상해도 기존 재고를 소진하는 데 시간이 걸려 통상 3∼4개월 정도 이후 물가 영향이 나타나는 편이다. 이에 따라 7월 이후 생수 물가 상승 폭은 더 커질 수도 있다.

반면 정부의 물가 안정 정책에 생수 가격을 인상하지 않은 곳도 있다. 풀무원은 3월부터 풀무원샘물 출고가를 5% 올리려고 했지만 인상 계획을 철회했다. 농심도 지난 2018년 1월 백산수 출고가를 평균 7.8% 인상한 이후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