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연 3.50%로 동결… 물가흐름 예상대로ㆍ경기침체 우려도 [상보]

154

기준금리 네 차례 연속 동결

이투데이DB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3일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4회 연속 동결 했다. 이로써 3.5%인 현 기준금리를 유지하게 됐다.

미국과의 금리 격차 확대 우려가 있지만, 그보다도 물가가 한은의 예상 경로로 움직이고 있는 데다 경기 침체와 금융리스크 등을 반영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부진한 경기의 회복을 기대하는 상황에서 한은이 금리를 더 올려 경기에 찬물을 끼얹지 않겠다는 얘기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7%로 21개월 만에 2%대로 둔화됐다. 석유류 가격이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대 감소폭을 기록하고, 외식 등 개인서비스 가격 상승폭(5.0%)이 14개월 만에 최저치로 줄어든 것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

반면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은 여전히 암울하다. 관세청이 11일 발표한 7월 1∼1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32억67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8%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지난해와 같은 7일로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 역시 14.8% 줄었다.

한국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6월까지 9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수출이 월간 기준 9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2018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14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무역수지 역시 22억7600만 달러 적자를 보여, 올해 누적 적자는 287억4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금융 리스크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새마을금고 사태 등으로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나 제2금융권도 불안한 상황이다. 금리 인상은 자금 경색을 부추길 수 있어 한은으로서는 금리인상 카드를 꺼내기 쉽지 않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