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설립 4년 만에 인도 공장서 ‘100만대’ 생산

310
기아가 인도 공장에서 누적 생산 100만대라는 기록을 세웠다.
 
기아는 13일(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에 있는 인도 공장에서 100만대 생산 달성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행사에는 박태진 기아 인도법인장을 비롯해 주 정부 관계자와 기아 임직원 등 150명이 참석했다.
 
인도 공장은 2019년 준공 후 △셀토스 53만2450대 △쏘넷 33만2450대 △카렌스 12만516대 △카니발 1만4584대 등 누적 생산 100만대를 달성했다. 100만번째로 생산된 차량은 셀토스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셀토스’다.
 
이와 함께 기아 인도법인의 비전 선포식도 진행했다. 향후 인도 시장에서 ‘기아 2.0’ 전략을 통해 올해 상반기 6.7% 수준인 인도 시장 점유율을 10%까지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생산 차종을 확대하고, 지난달 말 기준 인도 전국 215개 도시에 있는 300개 가량의 판매점 수를 2배 이상 늘려 판매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기아 관계자는 “세계 3위 자동차 시장이자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인도에서 100만대 생산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과 현지 특화 상품을 통해 인도 시장에서 사랑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진 기아 인도법인장오른쪽 5번째 구디와다 아마르나트Gudivada Amarnath 안드라프라데시주 산업부장관오른쪽 6번째 부가나 라젠드라나트 레디Buggana Rajendranath Reddy 안드라프라데시주 재무부 장관오른쪽 7번째 등 주정부 관계자와 기아 임직원들이 기념식에서 사진 촬영하고 있다사진기아
(오른쪽 다섯 번째부터) 박태진 기아 인도법인장, 구디와다 아마르나트(Gudivada Amarnath) 안드라프라데시주 산업부장관 등 관계자들이 기념식에서 사진 촬영하고 있다. [사진=기아]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