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AI연구원, 세계 최초 ‘특허 전문가 AI’ 선보인다

162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LG그룹 ▲이인실 특허청장(왼쪽)과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1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된 특허 전문가 AI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LG그룹 ▲이인실 특허청장(왼쪽)과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1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된 특허 전문가 AI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신문 = 배두열 기자] LG AI연구원이 특허청과 함께 ‘특허 전문가 AI’ 개발에 나섰다. 최근 공공 부문에 초거대 AI를 도입하려는 논의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LG와 특허청이 발 빠르게 움직이며 혁신 사례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LG AI연구원과 특허청은 1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특허 전용 초거대 AI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인실 특허청장, 현성훈 특허정보원장, 배경훈 LG AI연구원장, 이화영 LG AI연구원 AI 사업개발 유닛장 등 특허청과 LG AI연구원 관계자 15명이 참석했다.

LG AI연구원과 특허청은 이번 협약을 통해 특허 문서의 검색과 분류, 요약 등 행정 서비스에 활용 가능한 ‘특허 전문가 AI’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허청은 AI 학습 데이터를 포함해 특허청이 보유한 특허 정보를 제공하고, 기존 특허 전용 AI 서비스를 개발하며 취득한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했다.

LG AI연구원은 특허 전용 초거대 AI 모델을 구축 및 이관하고 이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LG AI연구원과 특허정보원은 지난 6월부터 ‘특허 전문가 AI’ 구축을 위해 초거대 AI 언어 모델인 ‘엑사원 유니버스(EXAONE Universe)’에 학습시킬 특허 문서를 수집 및 가공하는 사전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국가 경쟁력에 있어 AI 기술 개발이 중요한 시점에 전문가 분야의 AI 영역에서 강점이 있는 LG AI연구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허 행정 분야에서 전 세계 최초로 초거대 AI를 적용하는 시도로써 특허청이 세계 최고의 특허 심사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특허청의 특허 데이터와 노하우가 LG의 AI 기술과 결합할 때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허청과 긴밀하게 협력해 초거대 AI의 글로벌 선진 활용 사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