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신규 연체 10명 중 6명이 취약차주

344

지난해 말부터 증가한 가계대출 연체율의 원인은 주로 취약차주였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중 신규연체 차주 중 취약차주 비중은 각각 58.8%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연체는 지난해 2분기 말 연체잔액 대비 지난해 4분기 말 연체잔액이 증가한 차주와 잔액 규모를 의미한다. 특히 2020년 이후 취급된 대출의 연체율 상승은 비은행금융기관에서 크게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다.

더욱이 신규연체 취약차주 중 39.5%는 신규연체잔액이 연간소득액을 넘어섰다. 보고서는 “최근 늘어난 연체채권의 상당 부분이 3개월 이상 연체된 고정이하여신으로 귀결돼 금융기관의 자산건전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했다.

또한 2020년 이후 취급된 대출의 경우 대출금리 상승과 정책지원 축소 등으로 인해 그간 이연돼 온 연체가 일부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했다. 보고서는 “낮은 금리 수준과 코로나19 정책지원에 힘입어 연체율 오름세가 2013~2019년 중 취급된 가계대출에 비해 완만한 모습을 보여왔으며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가계대출 연체율이 금융권 전반에서 상승하고 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뿐 아니라 코로나19 이전 장기평균(2009~2019년 중)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다. 저축은행과 여전사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지난 3월 말 기준 각각 5.6%, 2.8%로 비교적 높은 편이다. 하지만 역시 장기평균 수준(9.3%, 3.2%)보단 아래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15.8%, 6.3%)에 비해서는 크게 낮은 수준이다.

그럼에도 2020년 이후 취급된 대출의 연체율 상승 압력은 비은행금융기관에서 크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취약차주가 2020년 이후에 받은 가계대출의 연체율이 최근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으며 취약차주의 가계대출은 은행보다는 비은행금융기관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비은행금융기관이 2020년 이후에 취급한 가계대출의 연체율이 그 이전에 취급한 가계대출의 연체율에 비해 아직 상당히 눌려 있어 향후 상승할 여지가 클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3일 “연체율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으나, 최근 들어 중소서민 금융회사의 연체율은 상승폭이 크게 둔화되는 등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평가된다”며 “다만 하반기 시장 불확실성을 감안해 적극적인 상·매각 등을 통해 연체채권 감축 노력을 지속하고,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도 문제가 없도록 자본 및 유동성을 확보하도록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