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의 최적지 경산, 준비된 미래도시

385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열린 국회세미나에서 경산의 그간 경산시가 미래를 위해 준비한 사항들에 대해 열거하며 경산이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에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사진경산시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열린 국회세미나에서 경산의 그간 경산시가 미래를 위해 준비한 사항들에 대해 열거하며 경산이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에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사진=경산시]

경북 경산시(시장 조현일)가 다가올 미래 시대의 선도 도시의 지위와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산업구조, 교육, 인프라등 다방면에 걸친 시대에 걸 맞는 자격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경산시는 지난 14일 ‘지역혁신을 위한 초거대AI 인프라 및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열린 국회 세미나에서 초거대AI 인프라의 필요성과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용량 데이터를 학습해 인간처럼 종합적 추론이 가능하고 범용성이 높은 특징을 가지고 있는 ‘초거대 AI’는 기존 인공지능(AI)에서 한 단계 진화한 차세대 AI로, 활용범위가 무한대로 일상을 넘어 산업 전반에 파급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역 국회의원과 경북도, 경산시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국회 세미나에는 윤두현 국회의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조현일 경산시장,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을 비롯해 네이버 클라우드, 카카오, LG유플러스 등 초거대AI 대표기업 임원들과 국내 초거대AI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주제발표 및 전문가 토론 순으로 진행됐으며, 초거대AI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 특화형 초거대AI 모델 개발 및 활용 확대를 통해 전국으로 확산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경산은 기반 산업인 자동차 부품, 제조업 등의 산업구조를 AI를 비롯한 ICT 산업으로 다각화 하기 위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전국 최초로 지식산업센터와 창업열린공간이라는 국가 거대 프로젝트를 동시 유치했고, AI, 빅데이터 등 고급 SW인재양성을 위한 경산 이노베이션아카데미를 유치해 기업들이 필요한 공간과 인재 양성이라는 기본 역량을 구축해 초 거대 AI산업의 최적지로 준비된 기회의 땅이라고 자부한다”라고 하며 희망찬 경산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펼쳐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