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리츠 배당수익률 9.86%…4년만에 수익률 하락

26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작년 부동산투자회사(리츠) 전체 배당수익률이 4년만에 감소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부동산투자회사(리츠) 전체 배당수익률이 4년 만에 감소했다. 부동산을 매입·개발해 투자·영업활동을 하는 운용 리츠와 부동산을 매각해 투자·영업활동이 종료된 해산 리츠의 배당수익률이 줄어든 영향이다. 

17일 국토교통부가 분석한 지난해 부동산투자회사(리츠) 결산에 따르면 전체 리츠(정책 리츠 제외)의 배당수익률은 9.86%로 전년 대비 2.60%포인트(p) 감소했다.

리츠 평균 수익률은 부동산 호황기를 타고 2020년 12.23%, 2021년 12.46%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주춤했다. 이에 2019년(9.47%)부터 유지하던 수익률 상승세가 4년 만에 꺾였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리츠 부동산을 매입·개발해 투자·영업활동을 하는 운용 리츠의 배당수익률은 8.62%로 전년도 대비 1.21%포인트 감소했다. 

운용 리츠의 투자 대상별 배당수익률을 따져보면 오피스가 9.64%로 가장 높았고, 물류(8.95%), 호텔(8.68%), 리테일(8.51%), 복합형(5.32%), 주택(1.59%)이 뒤를 이었다.

부동산을 매각해 투자·영업활동이 종료된 해산 리츠의 배당 수익률은 88.79%로 전년도 대비 11.89%p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산리츠의 투자 대상별 배당수익률은 오피스(125.31%), 호텔(31.15%), 리테일(16.04%), 물류(3.88%), 주택(0.25%) 순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돼 거래할 수 있는 21개 상장 리츠의 시가 기준 배당수익률은 6.52%로 전년도 대비 1.73%p 증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