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파·공덕동 일대 3곳 신통기획 확정…총 4100가구로 탈바꿈

322
청파·공덕동 일대 신속통합기획 통합조감도사진서울시
청파·공덕동 일대 신속통합기획 통합조감도[사진=서울시]

서울역 서측 청파로와 만리재로 변에 연접한 3개소에서 동시에 신속통합기획이 추진된다. 이번 기획안 확정에 따라 대상지는 서울역과 남산 경관 등 도시와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총 4100가구 규모의 ‘구릉지형 도심주거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서울시는 용산구와 마포구 경계로 맞닿아 있는 청파동1가 89-18일대와 공덕동 11-24·115-97일대 총 3개소의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각 대상지별로 청파동1가 89-18일대는 최고 25층·1900가구 내외, 공덕동 11-24일대는 최고 30층·1530가구 내외, 공덕동 115-97일대는 최고 25층·680가구 내외로 조성된다. 

개별 대상지의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주변을 고려한 도로, 공원 등 생활 인프라 확충도 가능해진다. 청파동1가 89-18일대의 동서간 도로 및 가로공원 조성, 공덕동 11-24일대의 공원 및 공공보행통로 배치, 공덕동 115-97일대의 공공보행통로 등을 계획했다. 서측 만리재로와 동측 청파로간 좁은 급경사 도로를 정비하고, 보행·녹지축을 연계하는 통합적 기반시설 계획을 마련했다.
 

노후주택 70% 청파동 일대…구릉지 활용한 데크형 대지·초품아 단지로 조성
사진서울시
청파동 1가 89-18일대 경관계획안 [사진=서울시]

청파동 1가 89-18일대는 노후주택 비율이 70%에 달하는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곳이다. 인접한 서울역 일대는 지속적인 개발이 이뤄지는 반면, 대상지는 그간 개발 및 정비에서 소외돼왔다. 

뉴타운 및 도시재생, 공공재개발 등 여러 시도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환경개선은 미약해 건물, 도로 등 기반시설이 노후화됐으며, 주거환경 또한 열악한 상황이다. 특히 최대 60m의 단차로 인해 보행연계와 차량 접근성이 떨어지고, 공원 및 생활SOC 등 기반시설도 부족해 주민 생활이 불편한 실정이다. 

시는 주거환경 정비 및 사업실현성을 고려해 용도지역을 상향(제1종, 2종7층→제2종주거)하고, 유연한 높이 계획을 적용하는 등 사업 여건을 개선했다. 최고 25층 수준으로 계획하되 학교 연접부와 청파로변 등은 중저층으로 배치해 개방감을 확보했다. 

경사지 특성을 고려, 단차로 인한 과도한 옹벽이 발생하지 않도록 데크형 대지 조성 등 지형순응형 계획을 수립했다. 청파초등학교(후문)-대상지-배문중·고등학교로 연결된 통학길을 계획해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 단지를 조성했다. 

또 대상지 남측에 동서간 선형공원 ‘푸른언덕길 공원’을 계획해 남산으로 열린 통경축을 확보하고 자연친화적 주거지가 조성되도록 했다. 공원과 연계한 주민공동시설 및 개방형시설(권장) 배치로 주민 편의성 증진 및 지역 활성화를 유도했다.

구릉지 특성에 맞는 높이계획과 남산으로의 통경축 설정 등 입체적 도시경관을 창출하고자 계획했다. 남산 및 선형공원, 학교 등 주변과 조화를 고려해 남산 조망가구 및 테라스 하우스 등 다양한 특화 주동계획도 마련했다.
 

옹벽 없애 만리재로 활성화하고 공원·보행통로 등 확충
청파동1가 89-18일대 공덕동 115-97일대를 연계하는 공공보행통로 예시도 사진서울시
청파동1가 89-18일대, 공덕동 115-97일대를 연계하는 공공보행통로 예시도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공덕동 11-24 일대에 대해서 만리재로변 옹벽(높이 약 4m, 연장 약 100m)을 구역계에 포함하고 철거해 폐쇄적인 가로환경을 개선하고, 주변에 열린 단지로 조성될 수 있도록 했다. 단지 주출입구 및 가로변 근린생활시설 등을 배치해 만리재로를 활성화하고, 공공보행통로와 연결해 활기있는 단지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경사지 특성상 주변과 과도한 단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데크형 대지조성 등 지형순응형 계획을 했다. 단지 내 경사로, 계단, 엘리베이터 등을 충분히 마련해 이동 편의성을 확보했다.

주변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생활공간 조성으로 지역주민의 생활편의성도 높였다. 연접한 청파동 일대 동서 가로공원과 연계한 공원 배치 및 단지내 공공보행통로, 만리재로변 공개공지 조성으로 청파~공덕동 일대의 보행녹지를 확충했다.

대상지는 만리재로와 면해 있는 구릉지로 1990년대~2000년대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일부 추진됐으나 실질적인 주거환경은 개선되지 않았다. 표고차 45m 이상의 경사지형으로 보행환경이 열악하고 특히 만리재로변 옹벽 등으로 인해 주변과 단절된 실정이다.

신속통합기획 자문사업으로 추진한 첫 번째 재개발 사업지인 공덕동 115-97일대는 만리재길과 만리재옛길로 둘러싸인 삼각형 부지로, 경사지형을 고려해 지형순응형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만리재로변으로 접근과 보행환경이 불편한 지역으로 연접한 공덕동 11-24일대(신속통합기획), 공덕1구역(기존 재건축사업)과 공공보행통로를 연계해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동선을 마련했다. 만리재옛길변으로 연도형 상가 등을 배치하여 주변과 어우러지는 생활가로를 조성하고 구역 내 기존 주민센터, 119소방안전센터 등 공공시설을 재배치해 지역주민의 생활편의성을 높였다. 

시는 청파, 공덕동 일대 3곳의 신속통합기획이 확정됨에 따라 연내 정비계획 결정이 완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로 연접한 청파·공덕 일대에서 신속통합기획을 동시 추진함에 따라 지역주민을 위한 공원 및 보행녹지, 생활기반시설 등도 폭넓게 연계 계획했다”며 “개별 단지 차원을 넘어 지역과의 연계·통합을 지향하는 신속통합기획의 취지에 맞는 대표사례로 지역 활력을 선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
대상지 위치도 [사진=서울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