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혼다 등 6개 차종 제작결함…1만2358대 리콜

266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르노코리아자동차 등 6개 차종 1만2358대에 대해 리콜 조치에 들어간다. 사진은 르노 마스터.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르노코리아자동차, 혼다코리아, 바이크원에서 수입·판매한 6개 차종 1만235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르노 마스터 6363대는 측면 보조 방향지시등의 제조 불량으로 광도와 색도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는 21일부터 시정조치를 시작한다.

혼다 오딧세이 등 2개 차종 5389대는 오디오 통신 배선 커넥터 불량으로 후방카메라가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으며 파일럿 45대는 브레이크 마스터 실린더와 진공펌프 간 연결 나사의 조임 불량으로 브레이크가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21일부터 리콜한다.

캔암 스파이더 F3 등 2개 이륜차 381대는 앞 체인 기어의 내구성 부족으로 마모가 일어나 동력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라이커 등 2개 이륜차 180대는 브레이크등 스위치 복원력 저하로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아도 브레이크등이 계속 켜져 있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25일부터 리콜을 실시한다.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