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인도 베팅’ 통했다…아이폰 판매 5대 시장 첫 진입

489

인도, 독일·프랑스 제치고 사상 첫 판매량 5위 등극
2분기 판매 증가율 50%·점유율 4% 달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요 공략 주효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4월 18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에서 첫 애플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기념식에서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뭄바이(인도)/AP뉴시스

애플이 인도에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가는 가운데 인도 시장이 분기 기준으로 아이폰의 5대 시장으로 성큼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CNBC는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데이터를 인용해 올해 2분기 인도가 아이폰 판매량 기준으로 미국, 중국, 일본, 영국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독일과 프랑스를 제친 것으로 인도가 아이폰 판매량 기준 상위 5위권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은 아이폰의 정확한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분기 인도 아이폰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50% 급증해 전 세계 판매의 약 4%를 차지했다고 추산했다.

같은 기간 인도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차지하는 아이폰의 존재감도 커졌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2분기 인도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이 차지하는 점유율은 5.1%로 지난해 2분기(3.4%)에서 1.7%포인트(p) 높아졌다. 이는 저가 제품을 내세운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와 애플 최대 경쟁자 삼성전자가 꽉 잡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요를 공략한 의미 있는 성장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조사 결과는 애플이 인도에서 애플 기기 제조는 물론 수요 측면에서도 입지를 다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구 14억 명인 인도의 중산층 확대에 주목, 이를 성장 기회로 삼기 위해 인도에 베팅을 늘려 왔는데 그 결과가 보이기 시작한 셈이다.

애플은 4월 인도 최대 도시 뭄바이와 수도 뉴델리에 첫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하면서 인도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해부터는 공급망 다각화를 위한 탈(脫)중국 전략 첫 번째 타깃으로 인도를 선택해 생산 확대에 나서고 있다. 현재 애플은 인도에서도 최신 기종인 아이폰 14를 생산하고 있다.

안킷 마호트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수석 애널리스트는 “인도에서 아이폰 성장은 유통과 경제성에 초점을 맞춘 애플의 전반적인 전략이 주효했다”며 “특히 첫 번째 요인은 인도 프리미엄 시장 성장”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몇 년간 급성장했다. 인도에서 400달러(약 50만 원) 이상인 스마트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에는 전체 단말기 출하량의 4%에 그쳤지만, 현재는 10%를 차지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월가에서도 애플의 인도 시장 공략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전날 “인도가 향후 5년간 애플 매출 증가분의 15%, 이용자 증가분의 20%를 각각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