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 출범 7년10개월만에 글로벌 판매 100만대 돌파

250

‘국내 3위 브랜드’ 자리매김도…100만대 돌파 주역은 G80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차[005380]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출범 7년 10개월 만인 이번 달 글로벌 누적 판매 100만대 돌파가 확실시된다.

제네시스 로고
제네시스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13일 현대차의 IR 실적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브랜드 출범 이후 올해 7월까지 총 98만3천716대(국내 68만2천226대·해외 30만1천490대)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누적 100만대까지 남은 차량은 1만6천284대로, 제네시스가 매달 평균 2만대가량이 판매되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달 100만대 돌파가 확실시된다. 2015년 11월 첫 차량 G90(당시 국내 차명 EQ 900) 출시 후 7년 10개월 만이다.

제네시스는 지난 3월 누적 판매 90만대 돌파 후 5개월 만에 다시 10만대를 추가하는 데 성공했다.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국산차 첫 고급 브랜드로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렉서스 등이 군림하던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시 현대차 부회장이었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제네시스 브랜드 초기 기획 단계부터 외부 인사 영입과 조직 개편까지 브랜드 출범 전 과정을 주도했다.

출범 첫해인 2015년 530대를 판매했던 제네시스는 2020년과 2021년 글로벌 연간 판매 10만대와 20만대를 연이어 넘기며 고급차 브랜드로서 확실히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네시스는 올해 1∼7월 누적 등록 대수 8만4천77대(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집계)를 기록하며 국내 3위 브랜드서의 입지도 공고히 했다. 1∼2위는 같은 그룹사인 기아[000270](30만4천431대)와 현대차(28만3천129대)였다.

특히 제네시스가 현대차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1분기 기준 5.4%였다. 일본 도요타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가 1989년 출범 후 32년 만인 2011년 전체 도요타 판매에서의 비중이 5.0%를 넘은 것을 고려하면 매우 빠른 속도다.

다보스포럼에서 저시된 '제네시스 엑스(Genesis X)'
다보스포럼에서 저시된 ‘제네시스 엑스(Genesis X)’

[연합뉴스 자료사진]

누적 판매 100만대 돌파의 가장 큰 주역은 준대형 세단 G80(DH·RG3·전동화 모델)이었다.

G80은 올해 7월까지 가장 많은 38만127대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며 인기를 견인했다. 판매 점유율만 38.6%에 이른다.

이어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V80(16만9천894대), GV70(15만4천333대)이 잘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인 레저용 차량(RV) 선호 트렌드와 북미 수출 확대가 선전 이유다.

또 다른 세단인 G70과 G90의 누적 판매량은 각각 13만189대, 12만9천221대로 집계됐다.

전기차 GV60도 출시 2년 만에 2만대에 가까운 판매량(1만9천952대)을 올렸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만 출시하는 등 현대차그룹 브랜드 중 가장 먼저 전기차 브랜드로서의 입지 구축에 나선다”며 “전 세계적인 전동화 전환 트렌드를 볼 때 판매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