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도시서 떼강도 잇따라…이번엔 LA 백화점서 명품 싹쓸이

409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서부 지역 웨스트필드 토팡가 쇼핑몰에 있는 노드스트롬 백화점에서 명품 가방을 들고 달아나는 강도 사진 트위터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서부 지역 웨스트필드 토팡가 쇼핑몰에 있는 노드스트롬 백화점에서 강도들이 명품 가방을 훔쳐 달아나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쳐]

최근 미국에서 적게는 수십 명 많게는 수백 명이 집단으로 약탈을 시도하는 떼강도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3일(현지시간) NBC 방송에 따르면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서부지역 웨스트필드 토팡가 쇼핑몰에 있는 노드스트롬 백화점에 30~50명으로 추정되는 괴한이 난입해 최대 10만달러(약 1억300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과 의류 등을 훔쳐 달아났다.
 
이들은 매장에 들어가 진열대 유리를 부수고 물건을 훔친 뒤 BMW 차량 등을 타고 도주했다. 이들 중 일부는 경비원에게 야생 곰을 쫓을 때 사용하는 스프레이를 분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LA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캐스 배스 LA 시장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LA 경찰은 이번 사건 법인 추적뿐만 아니라 소매 상점을 표적으로 한 유사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대도시에서 떼강도 사건이 일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시카고 루즈벨트 전철 역사 주변에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모인 청소년 400여명이 인근 상점에 떼 지어 들어가 매장을 부수고 약탈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중 40명이 체포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