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부채 200조 돌파…매월 이자 비용만 2000억원

139
한국전력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의 부채가 사상 처음으로 200조원을 돌파했다. 올해도 수조원 규모의 영업손실이 예상되며 매월 이자 비용으로만 2000억원 정도가 소요되면서 유동성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한전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한전의 총부채는 201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한전의 총부채는 지난해 말 192조8000억원에서 6개월 사이 8조원가량 늘었으며 이는 국내 상장사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한전의 부채는 2020년 말까지 132조5000억원 수준이었지만, 2021년 말 145조8천억원, 2022년 말 192조8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급등한 국제 에너지 가격이 전기요금에 온전히 반영되지 않으면서 2021년 이후 최근까지 47조원의 영업손실을 입었다. 

지난해부터 5차례 오른 전기요금과 최근 국제 에너지 가격 안정세로 전기 판매 수익 구조가 점차 정상화되고 있지만 한전의 취약한 재무구조 개선은 여의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한국전력공사법에 따라 자본금과 적립금 합계의 5배까지 한전채를 발행할 수 있지만 올해 추가 영업손실로 발행한도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올해 한전은 지난해 말 기준 자본금과 적립금 합계(20조9200억원)의 5배인 104조6000억원까지 한전채를 발행할 수 있다. 7월 말 기준 한전채 발행 잔액은 78조9000억이다. 올해 시장에서 예상한 7조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할 경우 자본금과 적립금의 합이 약 14조원으로 줄어 한전채 발행 잔액은 약 70조원까지 축소된다. 

한전은 이달 11일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2023년 말 대규모 적립금 감소와 향후 자금 조달 제한이 예상된다”고 경고음을 내면서 “재무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현실화, 자금 조달 리스크 해소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