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스케치] 금통위 ‘데뷔전’ 유상대 한은 부총재…긴장된 표정 역력

155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4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금통위는 유상대 한국은행 부총재맨 오른쪽 취임 이후 처음으로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운데)가 24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금통위는 유상대 한국은행 부총재(맨 오른쪽) 취임 이후 처음으로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은행]


국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4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개최됐다. 이날 금통위는 지난 21일 취임한 유상대 신임 한은 부총재가 합류한 첫 번째 회의라는 점에서 그에게 시선이 집중됐다.

유 부총재는 이날 오전 8시 53분 금통위원 중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냈다. 두꺼운 서류철을 손에 들고 긴장된 표정으로 회의실에 입장한 그는 자리에 앉아 생각을 정리하는 듯 정면을 응시했다.

이후 8시 55분 박춘섭 위원이 밝은 표정으로 회의실에 들어왔다. 유 부총재의 바로 옆자리에 앉은 박 위원은 착석한 뒤 유 부총재와 서로 인사를 나눴다. 뒤이어 장용성 위원도 유 부총재의 맞은편 자리에 앉으면서 눈인사를 나눴다.

8시 56분에는 조윤제 위원이 입장했고 곧바로 신성환·서영경 위원이 동시에 회의실로 들어섰다. 이들은 모두 자리에 앉으면서 유 부총재와 반갑게 인사했다. 금통위원들은 지난 21일 유 부총재 임명장 수여식에도 모두 참석한 데 이어 이날도 특히 그에게 밝은 표정으로 인사를 건네며 환영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회색 계열의 정장과 같은 톤의 넥타이 차림으로 오전 8시 57분 모습을 드러냈다. 이 총재도 자리에 앉으면서 유 부총재와 눈인사를 나눴다. 이후 사진 촬영을 위해 몇 차례 의사봉을 두드렸다. 그는 작은 목소리로 금통위원들과 간단한 대화를 나누거나 농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한편 새로 적용되는 기준금리는 이날 오전 10시께 발표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5회 연속 동결’을 전망하고 있지만 기준금리 발표 이후 이 총재의 기자회견을 통해 시장에 중요한 메시지가 전달 될 수 있는 만큼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 1월 기준금리를 3.25%에서 3.5%로 인상한 것을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사이 개최된 네 번의 금통위(2월·4월·5월·7월)에서 모두 동결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