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중에도 전체경로 확인…카카오내비 ‘업그레이드’

299

단속카메라 정보 확대하고 안전운전 기능 강화…홍수정보도 제공 예정

카카오내비 주행화면과 안전정보기능 개편
카카오내비 주행화면과 안전정보기능 개편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앞으로 운전 중에 카카오내비 화면을 조작하지 않아도 전체경로와 더 다양한 안전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의 주행 화면을 개편하고 안전 정보 기능을 확충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내비게이션 주행 화면 하단에 ‘전체경로 바’를 추가, 화면을 여러 번 조작하지 않고도 목적지까지 전체 경로 정보, 남은 시간과 거리, 구간별 정체 상황, 도로 통제와 사고 정보 등을 볼 수 있게 했다.

막대 위에 표시되는 CCTV 아이콘을 클릭하면 정체 구간의 상황을 CCTV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고, 전체경로 바를 위로 올리면 대안경로 정보와 인근 정체 구간 정보를 살펴볼 수 있으며, 목적지 주변 주차장 정보도 찾을 수 있다.

경찰청과 협업을 통해 지난 4월부터 단속을 시작한 후면 번호판 단속 카메라 정보도 제공하고, 스쿨존 내 ‘가변형 속도제한’ 운영 지점에서는 단속 시간대에 맞춰 단속 카메라 정보를 표시한다.

기상청과 사고예방 플랫폼 ‘마스코리아’의 정보를 기반으로 일부 구간에서는 ‘실시간 도로 가시거리 위험정보’도 안내한다. 실제로 안개, 강수, 강설, 결빙으로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안전 운전에 도움을 주기 위한 서비스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개편을 통해 저시력 이용자와 고령 운전자를 위한 ‘잘 보이기 모드’를 새롭게 선보이고, 앞으로 한국수자원공사와 협업해 ‘홍수기 댐 방류 정보’를 카카오내비에서 안내할 예정이다.

firstcircl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