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野, 윤미향 제명 앞장서야…사회적 파장 매우 커”

172
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재옥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재옥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반국가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주최 행사 참석한 것을 두고 “민주당은 윤 의원 제명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의원의 조총련 행사 참석이 일으킨 사회적 파장이 커지고 있지만 윤 의원은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민주당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조총련은 단순한 친북 성향 단체가 아니라 이미 1970년 대한민국 대법원에서 대한민국을 부인하고 북한을 지지 찬양하는 반국가단체라고 판결 내린 조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총련이 주최한 행사에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초청도 없이 자발적으로 참석한 것으로도 모자라 행사에서 우리 정부를 남조선 괴뢰도당이라 부르는 것을 가만히 듣고 앉아있기만 했다는 것은 명백한 국회의원 제명 사유”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반국가단체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그들의 한국 정부 비방을 묵인하고 동조하는 행위, 그것이 바로 반국가 반대한민국 행위가 아니라면 무엇인가”라며 “민단에서 주최한 행사가 있는데도 굳이 조총련 행사 참석한 윤 의원 행위는 그의 마음속 조국이 어디인지 말해준다”고 주장했다.

또 “침묵만 일관하는 민주당도 문제다. 윤 의원 조총련 행사 참석에 대해 공식적 견해를 밝혀야 한다”며 “신분은 무소속이지만 실제로 민주당 의원으로 활동하는 것은 전 국민이 다 안다. 애초 윤 의원에게 국회의원 배지를 달아준 것도 민주당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무소속이라고 모른 체 한다면 너무나 비겁한 행위다. 민주당이 계속 침묵하면 윤 의원의 반국가적 행위에 동조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민주당은 윤 의원 제명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
0
+1
0
+1
0
+1
0
+1
0